0
 78   4   1
  View Articles

Name  
   김필연 (2006-08-17 17:48:58, Hit : 1699, Vote : 257)
Homepage  
   http://pyk.co.kr
File #1  
   070602_iseland.jpg (87.3 KB)   Download : 28
Subject  
  





                             섬          / 김필연
          



                             들리는가
                             안개 속 섬 하나
                             나를 부르는 소리
                             불면과 회한의 자리를 걷고
                             억겁의 시간을 건너          
                             그대 오는가

                             밤마다 별들이
                             어수수 떨어지고                            
                             밀물과 썰물이 마주쳐 울던
                             그 영원의 바다를 건너
                             그대 오는가

                             선홍의 노을이
                             남국의 꽃보다 더 붉은
                             선홍의 노을이
                             홀로 부대끼며 타오르던                      
                             그 설움의 바다를 건너
                             그대 오는가  
        
                             시간은 지쳐 멈추어도    
                             안개 속 섬 하나
                             나를 부르는 소리
                             그대 오는가
                             그대 지금 오고 있는가




바 위
그 섬에 닥여오는 돗 배가 밀려오면

시인 여 맨발로 막 달려가서 맞으시오

신 기루 기지개 펴는 세상빛에 然緣이리


^^;

尊 시 고맙습니다 #
 2006/08/19   

김필연
'섬' 하면 언제나 그리움으로 외로움으로 다가옵니다. 누구나 가슴 한켠에 아릿한 그리움 한두개 묻고 살지 않을까 싶어서요. 늘 한결같은 관심 감사합니다.  2006/08/19    

레토
제가 섬에서 태어나 빌딩숲에서 살다가
엘리베터안에 향수 냄새가 싫어지기 시작 할 무렵에 촌으로 왔지만,

어무이가 사는 섬은 내 마음에 고향이지요 ~
 2006/09/27   

김필연
어무이가 사는 섬, 그렇습니다. 어무이가 계신 곳 그 곳이 고향입니다. 어무이! 하고 외치면 어디서든 그래, 아이구 내새끼~ 하시면서 신조차 제대로 신지 못하시고 달려 올 것만 같은 그 푸근함이 있는 그곳이 고향이지요.  2006/10/03    


no
subject
name
date
hit
*
:::
  김필연의 글과 사진노트 1, '세상과 눈 맞추기' [30]

김필연
2006/08/03 3125 206
77
  겨울 꿈 [5]

김필연
2008/01/25 1484 166
76
  가을을 보내며 [2]

김필연
2007/11/30 1446 182
75
  올진 선물 [4]

김필연
2007/11/27 1294 219
74
  감사의 계절 [7]

김필연
2007/10/31 1569 204
73
  빈들에 서서 [17]

김필연
2007/09/06 1848 241
72
  산길 [6]

김필연
2007/09/05 1473 170
71
  혜미네 자전거 [2]

김필연
2007/07/05 1456 176
70
  창(窓) [6]

김필연
2007/05/23 1449 220
69
  사랑은 그렇게 [11]

김필연
2007/04/27 1927 174
68
  봄맞이 [6]

김필연
2007/04/17 1439 181
67
  그만큼만 [2]

김필연
2007/03/16 1431 191
66
  해를 맞으며 [14]

김필연
2007/01/01 1663 203
65
  해를 보내며 [1]

김필연
2007/01/01 1424 187
64
  마당 없는 그들 [2]

김필연
2006/12/22 1463 201

   [4]

김필연
2006/08/17 1699 257
62
  즐거운 침략 [12]

김필연
2006/06/12 1996 248
61
  그 이치 [9]

김필연
2006/02/23 1785 204
60
  사랑의 열매 [11]

김필연
2005/12/24 2118 198
59
  가을 산 [21]

김필연
2005/10/20 2371 296
1 [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