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제발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04-18 23:01
조회수: 2942 / 추천수: 672


qqe_1.jpg (211.1 KB)

꽃이 피고 바람이 일고

바람이 날고 꽃이 따라 날고

그래, 날아라

꽃이냐 나비냐 팔랑거리는 몸짓이

이리도 농염했더냐.

아이쿠,

삽시간에 날아든 꽃잎 한 장

호! 나비구나

파닥파닥 심장이 뛰는 나비로구나.

아찔한 어질증  

이 어질증은 또 무어냐 무슨 심사냐

몹쓸, 산란 분분한 봄아

간곡히 청하노니

올해는 제발

제발 좀 순순히 지나가 다오.



/金必然






       
이호규   2013-04-19 00:34:13
마음이 흔들리면 사물도 흔들리는 법, 봄을 타십니까^^*
김필연   2013-04-20 09:09:36
안 타는 사람도 있습니까? ㅋㅋ
오경수   2013-04-22 14:34:26
시인의 마음은 늘~ 흔들리고 취하고 요동치고
그래서 그 마음의 노래가
때론 아프고 눈물나며,기쁨과 즐거움을 주나 봅니다
김필연   2013-04-24 10:06:20
오 시인님 자신의 이야기를 하시는 거죠..
다 압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71
 김필연
 꽃별이 바람에 흩날리니 - 416, 4주기 추모 詩 2018-04-16 3 92
70
 김필연
  2014-10-15 257 1942
69
 김필연
 언제 어디에  1 2014-04-23 440 2222
68
 김필연
 마당 안에 든 나무  2 2014-03-24 430 2343
67
 김필연
 연(緣)  3 2013-06-03 694 3338
66
 김필연
 길은  2 2013-05-31 680 3168
65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654 2935
64
 김필연
 낙화  5 2013-04-20 656 3162
63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663 3063
 김필연
 제발  4 2013-04-18 672 2942
61
 김필연
 봄은 그렇게  5 2013-04-18 652 2849
60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659 3103
59
 김필연
 2월은  5 2013-01-28 680 3276
58
 김필연
 내 잔이 넘치나이다  7 2012-12-05 673 3489
57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725 3648
56
 김필연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4 2012-05-16 729 3400
55
 김필연
 길동무 #2  5 2012-05-14 697 3443
54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671 3582
53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681 3505
5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57 3870
    
1   2   3   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