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낙화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04-20 10:18
조회수: 3162 / 추천수: 656


20130419falling_1_700.jpg (158.5 KB)

가슴에 담으면 낙화도 꽃이거늘.  /金必然








       
이호규   2013-04-20 10:50:36
"와아, 꽃 떨어졌다." 어쨌든지 꽃.^^*
석등 정용표   2013-04-21 19:08:00
낙화!
'때'를 안 다는 것은 실존의 참된 이치를 안다는 것이요.
그 참된 이치를 아는 것은 저 낙화처럼 아름다움의 극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낙화는 어쩌면 열반과 그 맥을 같이 하는 것은 아닐는지요.
아름다움의 정점과 극치,
눈을 찌르고 가슴을 물들이는 낙화의 저 영상!
허름한 중년의 사내의 죽은 감성이 다시 꿈틀거리는 것 같습니다.
역시 비수보다 더 날카로운 쥔장의 감성에 박수를 보탭니다.
김필연   2013-04-22 09:09:10
참.... 별것 아닌 사진 한장에 감상자의 후평이 너무 화려합니다.
그냥 낙화 한송이인 걸요.^^
오경수   2013-04-22 11:06:39
가슴?
그 넓은 호수에 분홍빛 동심원을 그립니다^^*
김필연   2013-04-24 10:01:24
푸푸푸~ 밴댕이 소갈딱지를 그 넒은 호수라 하시니 제가 이 맛에 삽니다.
오 시인님께 오늘은 최고의 감사를 전해야 하는데 필설이 짦아서리...^^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71
 김필연
 꽃별이 바람에 흩날리니 - 416, 4주기 추모 詩 2018-04-16 3 92
70
 김필연
  2014-10-15 257 1943
69
 김필연
 언제 어디에  1 2014-04-23 440 2223
68
 김필연
 마당 안에 든 나무  2 2014-03-24 430 2344
67
 김필연
 연(緣)  3 2013-06-03 694 3339
66
 김필연
 길은  2 2013-05-31 680 3169
65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654 2936
 김필연
 낙화  5 2013-04-20 656 3162
63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663 3063
62
 김필연
 제발  4 2013-04-18 672 2943
61
 김필연
 봄은 그렇게  5 2013-04-18 652 2849
60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659 3104
59
 김필연
 2월은  5 2013-01-28 680 3276
58
 김필연
 내 잔이 넘치나이다  7 2012-12-05 673 3489
57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725 3649
56
 김필연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4 2012-05-16 729 3400
55
 김필연
 길동무 #2  5 2012-05-14 697 3443
54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671 3583
53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681 3506
5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57 3871
    
1   2   3   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