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연(緣)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06-03 12:31
조회수: 3251 / 추천수: 664


20130523simodo_3.jpg (146.7 KB)


연(緣),

소나기처럼 느닷없이 닥칠지라도, 낯선 길 함께 걷는 새소리처럼

그저 귀하고 유정한 것. /金必然









       
오경수   2013-06-03 14:13:29
이 쪽 끝이든
저 쪽 끝이든
그 연들이 바로 생에 최고의 축복이 아닐는지요?
석등 정용표   2013-06-03 14:57:39
<緣>은 소멸을 전제로 한 것이 것이겠지요.
소멸이 전제된 緣이기에 존재는 가강 소중하고 귀한가 봅니다.
뷸교에서는 緣마저도 실제성을 부정하여
空이라고 하는 것을 보면 윤회를 통한
인간 내제 중심의 가장 심오한 사상에 그 기반을 둔 것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또한 존재는 인연에 의해서 生滅 전제되기에
이보다도 귀하고 유정한 것은 없을 것이라 봅니다.
이호규   2013-06-04 03:40:34
새삼스러울까? 이어진 끈, 끊어지지만 않으면...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70
 김필연
  2014-10-15 228 1848
69
 김필연
 언제 어디에  1 2014-04-23 412 2143
68
 김필연
 마당 안에 든 나무  2 2014-03-24 402 2268
 김필연
 연(緣)  3 2013-06-03 664 3251
66
 김필연
 길은  2 2013-05-31 653 3088
65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627 2859
64
 김필연
 낙화  5 2013-04-20 630 3082
63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638 2986
62
 김필연
 제발  4 2013-04-18 646 2867
61
 김필연
 봄은 그렇게  5 2013-04-18 626 2770
60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633 3009
59
 김필연
 2월은  5 2013-01-28 655 3190
58
 김필연
 내 잔이 넘치나이다  7 2012-12-05 646 3411
57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696 3548
56
 김필연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4 2012-05-16 704 3329
55
 김필연
 길동무 #2  5 2012-05-14 670 3361
54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643 3500
53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654 3422
5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31 3779
51
 김필연
 쪽잠  6 2012-02-28 718 3500
    
1   2   3   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