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2-05-16 21:21
조회수: 3508 / 추천수: 750


20120505streetlives_4.jpg (106.7 KB)



너희는

한 움큼 탁한 공기로도
숨을 쉬고
거친 흙 한 술에도
싹을 틔우고

비끼는 햇볕 한 줌만으로도
불평 없이 꽃을 피우는구나

그러니

너희가 피우는 꽃이
어찌 아름답지 아니하냐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솔로몬의 왕관보다
그가 지은 궁전보다

너희 꽃이 몇 곱절
더 아름답고 영화롭구나.


/金必然





       
바 위   2012-05-17 02:20:15
~ 고맙습니다 !!
정용표   2012-05-17 10:40:17
이처럼 담벼락의 꽃과 눈을 맞추시는 것은
정갈한 마음의 공간이자, 삶의 깨달음이 아닌가 합니다.
꽃은 보는 것만으로도 눈이 맑아지는데
그 차원을 넘어서 깨달음으로 풀어가는 삶의 섭리가 깊게 다가옵니다.
잘 감상합니다.
김필연   2012-05-19 22:53:51
두 분의 온기가 방에 가득 넘칩니다.
우리의 능력이 아무리 뛰어나다 해도 머리카락 한올
희고 검게 할 수 없는 걸요.
작은 생명들이 아무런 불평없이
제 임무를 다하는 모습에서 큰 진리를 배웁니다.
빗대어 반성도 하구요.^^ 고맙습니다.
차영섭   2012-09-02 04:03:23
작은 것에서 큰 의미를.......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71
 김필연
 꽃별이 바람에 흩날리니 - 416, 4주기 추모 詩 2018-04-16 33 260
70
 김필연
  2014-10-15 282 2051
69
 김필연
 언제 어디에  1 2014-04-23 458 2340
68
 김필연
 마당 안에 든 나무  2 2014-03-24 449 2446
67
 김필연
 연(緣)  3 2013-06-03 715 3440
66
 김필연
 길은  2 2013-05-31 698 3268
65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670 3030
64
 김필연
 낙화  5 2013-04-20 674 3262
63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682 3161
62
 김필연
 제발  4 2013-04-18 690 3038
61
 김필연
 봄은 그렇게  5 2013-04-18 672 2942
60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683 3211
59
 김필연
 2월은  5 2013-01-28 702 3389
58
 김필연
 내 잔이 넘치나이다  7 2012-12-05 697 3609
57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749 3763
 김필연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4 2012-05-16 750 3508
55
 김필연
 길동무 #2  5 2012-05-14 717 3550
54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693 3694
53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702 3617
5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75 3973
    
1   2   3   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