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한 번도 버거운데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09-05-19 14:14
조회수: 5812 / 추천수: 1015


080809silbe_1.jpg (60.1 KB)

이솝의 우화 때문에 베짱이가
게으름의 대명사가 되었지만
사실 검은다리실베짱이는
여섯 번 또는 일곱 번
허물을 벗어야 어른벌레가 된다.
한 번의 성장통도
버거운 인간에 비하면 이 얼마나
진지하고 부지런한 삶인가.



* 월간 Art & Culture 2009년 6월호 게재




.
       
바 위   2009-05-23 11:47:02
연전에
영화배우 캔디스 버겐의 눈빛이
만 촉광은 됐으린데

님은 오만촉광은 족히 넘으시니

눈 설미
이런 명시를 덜어내놓셨습니다 !
건필 강건 집중력 산물인거 맞지요

고맙습니다...
김필연   2009-05-25 11:15:46
ㅎㅎ~ 눈빛도 촉광이란 단위를 쓰는군요...^^
시력이 급격이 저하되어 요즘은 제가 그리 잘하던 잘난척도 잘 못하고 있습니다...ㅜ.ㅜ
육의 시력이야 그렇다 하더라도 영의 시력마저도 시원찮아진 거 같아 반성하고 있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71
 김필연
 희망의 깍지를 끼자  3 2008-12-22 966 5779
70
 김필연
 햇살만큼이나  4 2008-10-16 1018 6088
 김필연
 한 번도 버거운데  2 2009-05-19 1015 5812
68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812 3978
67
 김필연
 하늘을 걷는다  6 2008-06-23 1128 7352
66
 김필연
 풋봄  6 2010-03-23 921 5312
65
 김필연
 창을 열면  7 2009-01-29 945 5550
64
 김필연
 찻물 한 모금  6 2010-10-22 874 4920
63
 김필연
 참 정겹다...,  4 2008-04-29 1185 7651
62
 김필연
 쪽잠  6 2012-02-28 834 3869
61
 김필연
 제발  4 2013-04-18 745 3270
60
 김필연
 자연의 신호  5 2011-08-24 789 4102
59
 김필연
 이웃  9 2009-09-30 902 5082
58
 김필연
 이맘때 받는 초대장  4 2010-12-02 914 4938
57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828 4205
56
 김필연
  2014-10-15 336 2298
55
 김필연
 온기가 그리운 달  4 2009-12-03 978 5283
54
 김필연
 오직 감사함으로  4 2008-12-19 1028 6265
53
 김필연
 오일장 나들이  2 2010-10-04 894 4924
52
 김필연
 오늘을 새긴다  5 2009-04-01 948 5398
    
1   2   3   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