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꽃가라(はながら)에 대한 소회(所懷)
분류: 산문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5-07-27 17:21
조회수: 2050 / 추천수: 245


_DSC4790_640.jpg (135.3 KB)


비갠 여름날 오후, 어르신 두 분의 마실길, 앞서거니 뒤서거니 보폭을 맞추는 모습이 나비처럼 곱다. 내딛는 걸음마다 한들거리는 꽃무늬 양산도 7월의 햇살만큼 화사하다. 눈여겨보면 한 어르신의 블라우스에도 다른 어르신의 일바지에도 꽃이 만개했다.

꽃이나 꽃무늬는 여인네들의 옷뿐 아니라 집안 소품이나 벽지 침구류 소지품에도 단골 메뉴인데 모르긴 몰라도 오랜 기간 여인들에게 스테디셀러로 사랑받아온 무늬를 꼽는다면 단연 꽃무늬와 물방울무늬가 으뜸이지 싶다.

꽃가라, 꽃모요오, 일어의 花柄(はながら 하나가라)나 花模様(はなもよう 하나모요오)에서 꽃을 가리키는 일어의 하나(はな) 대신 우리말 꽃을 대입하여 꽃가라나 꽃모요오로 되었을 테고 시작은 일제강점기부터가 아닐까 한다.

자랄 때 부모님 연배에서 사용하는 걸 자주 들었고 지금도 언어습관으로 그리 표현하는 걸 가끔 듣는다. 지금은 거의 윗세대의 소통어이긴 하지만 왠지 꽃무늬보다는 꽃가라나 꽃모요오가 느낌이나 정서가 더 친근해서 내겐 쉽게 와 닿는다.

물방울무늬도 마찬가지다. 일어의 점(点てん 탱)에서 가져온 땡을 반복해서 땡땡이가라라고 부르는데 왠지 그 표현이 더 빨리 쉽게 다가옴은 나 역시 윗세대를 향하여 속도를 내며 달리는 과정이라 그런가 싶기도 하지만.

끊임없이 생성과 소멸을 거듭하는 언어, 가끔은 추억과 정서에 일조하는 단어라면 우리가 질색하는 일제 잔재일지라도 통용어로 자리 잡아도 괜찮겠다 싶은, 어르신들의 꽃무늬 사랑을 보면서 국어학자도 만만찮게 저항해마지않을 몹쓸 생각을 해본다. /金必然  

김필연 金必然




김필연의 숨의 노래


화가가 오랜 꿈이었으나 부친의 반대로 이과 쪽 전공을 한 후, 연구직 공무원을 하면서 결혼과 육아 10년 만에 남편의 장학금으로 유학을 떠난다. 영국 뉴캐슬 칼리지에서 디자인과 사진공부를 하고, 미국 VCU(버지니아 커먼웰스대)에서 커뮤니케이션 아트 수학, 동덕여대에서 석사를 마친다. 청와대 만찬장 카펫 디자인 공모에 당선되면서 서울시 도시디자인위원회 원년부터 10여 년간 디자인 심의와 서울시립미술관, 외교부와 해수부 등 디자인·기획·운영 관련 자문을 하고 월드컵유공 표창(환경디자인 부문)을 받는다. 인터넷의 글이 작곡가의 눈에 띄어 가곡으로 작곡 되면서 등단과 함께 작사가의 길도 걷고 있다. 작곡된 가곡 50여 곡이 두 개의 음반으로 출간되었고, 사진 개인전 4회, 한 월간지 사진에세이 칼럼에 15년 째 연재 중이다. 현재 대한사진예술가협회, 한국예술가곡연합회, 국제PEN한국본부, 야생화동호회 인디카, 필디자인연구소, 명지대학교 산업대학원 객원교수로 활동 중이다.


더 높고 더 크고 더 많고 더 뛰어나고..., 오로지 최상급에만 주목하는 세상을 향하여, 작고 어둡고 낮고 후미진 곳 그곳에 게으름 피우지 않고 열심히 걷는 거북이가 있어요. 벌새가 체온 유지를 위해 1분에 수십 번 날갯짓을 하듯, 호박이 한 번 굴러 갈 길을 도토리는 수백 번 굴러서 가고 있음을, 느리지만 그런 삶도 있으니 조금 느린 걸음으로 그들 삶을 봐 달라고...,  _ 김필연의 글과 사진노트 2 본문 중에서










       
김호종 / White Paper   2015-08-17 09:11:17
역시의 비극적인 잔재도 역사적으로도 문화적으로도 가치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중에 한 사람입니다.
모 대통령이 일재의 잔재라고 중앙청을 철거를 할때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분노뿐 아니라
역사의 유물로 역사적 교훈의 가치와 아름다운 중세 건물을 파괴하는 파렴치한 행동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친일은 절대 아닙니다.
김필연   2015-08-24 14:29:36
예, 알지요, 친일이 아닐 뿐 아니라
애국심이 누구보다 깊으신 거 제가 알지요.
그래요, 그 역시적 문화적 보존 가치가
있는 것에 대한 인정은 중요하지요.
무조건적 배척과 지나친 사대주의는
편협한 민족주의자로
속없는 자유주의자?로 만들 뿐이지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1 산문
 김필연
 소동파(蘇東坡)의 전 적벽부(前 赤壁賦) 2019-01-23 32 225
20 산문
 김필연
 가을에 생각하기 - 부자 노숙인  2 2018-11-02 77 416
19 산문
 김필연
 이웃사촌 현나네 2018-07-30 77 509
18 산문
 김필연
 나의 애서(愛書)  2 2018-06-04 126 663
17 산문
 김필연
 한파는 동물에게 더 혹독하다  3 2018-01-29 164 816
산문
 김필연
 꽃가라(はながら)에 대한 소회(所懷)  2 2015-07-27 245 2050
15 산문
 김필연
 근사한 침략  2 2015-07-27 260 1768
14 산문
 김필연
 그 시간의 언어  4 2015-06-02 275 1799
13 산문
 김필연
 콩마당에서  4 2014-10-25 372 2596
12 산문
 김필연
 잡초의 사전적 의미 2014-05-26 451 2660
11 산문
 김필연
 참 좋은 선물  5 2013-08-20 778 3676
10 산문
 김필연
 내 품에 든 무단투숙객  3 2013-05-11 758 3633
9 산문
 김필연
 정당한 도둑질  7 2013-04-18 785 3729
8 산문
 김필연
 뼁끼로 그린 민들레  2 2013-04-02 781 3733
7 산문
 김필연
 잡초  7 2012-05-27 911 4118
6 산문
 김필연
 등단지, 시사문단 신인상 심사평과 당선소감(2003년 7월) 2012-05-09 932 7041
5 산문
 김필연
 막걸리 잔  5 2011-02-22 950 5325
4 산문
 김필연
 또 한번 모란이 필 때까지  2 2008-09-11 1122 7036
3 산문
 김필연
 황매화 이야기  17 2008-03-18 1249 7409
2 산문
 김필연
 빗방울 같은 지적  4 2008-03-05 1253 7114
    
1   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