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꽃이불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8-07-04 15:49
조회수: 320 / 추천수: 36


포토에세이7월시안_1.jpg (143.7 KB)

집이 꽃이불을 덮었다.
간섭하지 않으면 자연은 큰 선물이다.
필요에 따라 호불호가 나뉘어도
가끔은 사람의 방식을 내려놓을 만 하다.
이거 아니면 안 된다고 힘껏 움켜쥔 손,
그 손에 힘을 풀면
사는 일은 잠시나마 근사한 시가 된다.







*
월간 '목마르거든' 2018년 7월호 게재













       
김종옥   2018-07-13 15:30:50
꽃이불 . . .

이 단어만으로도 올 여름 거뜬히 이길 수 있겠네요.
김필연   2018-07-20 21:12:47
에잉~ 땀띠 나지 않을까요? ㅋㅋ~
저도 뻥쟁이지만 장로님도 뻥이 좀 심하십니다...
잘 지내시지요? 이제 손주가 몇 명이나 되었을까요?
저는 현재 2.5명이구요. 9월에 3명이 됩니다.
위로는 시어머님, 아래로는 외손주 보느라
요즘은 개인 시간 갖기가 하늘의 별따기가 되었습니다.
그래도 내 삶의 한 마디에서 겪으며 지나야 하는 시기라
되도록 즐겁게 하려 노력 중입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13 포토에세이
 김필연
 서로에게 선물 2019-01-28 3 65
112 포토에세이
 김필연
 오늘 같은 하늘 #1207-25 2019-01-21 4 74
111 포토에세이
 김필연
 2019 새해 첫날 아침에 맨 먼저 한 일 2019-01-01 8 123
110 포토에세이
 김필연
 떨림과 설렘 2018-11-28 21 219
109 포토에세이
 김필연
 11월 2018-10-16 37 313
108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을 인사  2 2018-09-17 46 333
107 포토에세이
 김필연
 땡볕 마당 2018-08-09 42 343
106 포토에세이
 김필연
 는데...,  2 2018-07-23 42 343
포토에세이
 김필연
 꽃이불  2 2018-07-04 36 320
104 포토에세이
 김필연
 귀를 열어 놓다  2 2018-05-19 59 436
103 포토에세이
 김필연
 흉흉한 세상 2018-04-18 65 441
102 포토에세이
 김필연
 풋봄 냄새  2 2018-03-17 108 558
101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쩔거나  3 2018-02-22 104 530
100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연의 신호  3 2018-01-16 119 641
99 포토에세이
 김필연
 네 잎 클로버  2 2017-11-23 105 644
98 포토에세이
 김필연
 콩들의 삶 2017-10-29 148 798
97 포토에세이
 김필연
 단풍잎 2017-10-20 141 796
96 포토에세이
 김필연
 오랜 것의 교훈 2017-09-17 147 825
95 포토에세이
 김필연
 구월의 눈빛  2 2017-08-18 147 859
94 포토에세이
 김필연
 못 생긴 나무  2 2017-06-16 143 2198
    
1   2   3   4   5   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