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못 생긴 나무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7-06-16 08:58
조회수: 2330 / 추천수: 177


tree_photoessay_700.jpg (203.5 KB)

한 그루 나무이고 싶다. 지나는 잔바람에도
괜히 으스대는 건강하고 잘 생긴 나무면 좋겠다
아니다 아니다, 너무 잘 생겨서 사람 손에
뿌리째 뽑혀 끌려가기보다 아무도 욕심내지
않을 만큼만 생긴, 차라리 못 생긴 나무가 더 좋겠다
그래서 한곳에 오래 머물러 시나브로 잘 생겨지는
그런 나무이고 싶다.  /金必然






*
월간 '목마르거든' 2017년 7월호 게재
















       
오경수   2017-07-27 08:28:09
'목마르거든' 저 나무 그늘아래서
잠시 쉬어 목을 축이소~^^
샘의 목소리를 듣습니다. 늘 고맙습니다.
김필연   2017-07-28 11:44:01
ㅎㅎ~ 그런 말 한 적 없는디^^
오샘은 타인의 마음 속 소리까지 듣는
신통력이 있으세요.
사실 나무 아래 앉으면 사그락 사그락 팔랑팔랑
푸들푸들.... 거리는 소리들,
바람과 이파리들이 수다떠는 그 소리가 참 청량하지요
산소도 넉넉해서 목이 절로 축여지지 싶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
 김필연
 *************** 안녕하세요~ 김필연입니다. 2013-10-28 736 4972
208 포토에세이
 김필연
 미운 정 고운 정 2019-04-21 4 111
207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와 달, 그리고 별 2019-04-01 6 130
206 포토에세이
 김필연
 단출한 집 2019-03-03 19 208
205 포토에세이
 김필연
 서로에게 선물 2019-01-28 27 224
204 산문
 김필연
 소동파(蘇東坡)의 전 적벽부(前 赤壁賦) 2019-01-23 32 225
203 포토에세이
 김필연
 오늘 같은 하늘 #1207-25 2019-01-21 27 212
202 포토에세이
 김필연
 2019 새해 첫날 아침에 맨 먼저 한 일 2019-01-01 37 262
201 포토에세이
 김필연
 떨림과 설렘 2018-11-28 50 349
200 산문
 김필연
 가을에 생각하기 - 부자 노숙인  2 2018-11-02 77 416
199 포토에세이
 김필연
 11월 2018-10-16 64 441
198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을 인사  2 2018-09-17 68 443
197 포토에세이
 김필연
 땡볕 마당 2018-08-09 63 481
196 산문
 김필연
 이웃사촌 현나네 2018-07-30 77 509
195 포토에세이
 김필연
 는데...,  2 2018-07-23 72 471
194 포토에세이
 김필연
 꽃이불  2 2018-07-04 66 439
193 산문
 김필연
 나의 애서(愛書)  2 2018-06-04 126 663
192 포토에세이
 김필연
 귀를 열어 놓다  2 2018-05-19 88 595
191 포토에세이
 김필연
 흉흉한 세상 2018-04-18 85 539
190
 김필연
 꽃별이 바람에 흩날리니 - 416, 4주기 추모 詩 2018-04-16 83 548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