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황매화 이야기
분류: 산문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08-03-18 16:44
조회수: 7430 / 추천수: 1256


hwang_7.jpg (134.3 KB)




황매화, 만찬장에서 다시 피다  /金必然


빛바랜 야생화 책에서 보았던 꽃 한 송이가 동기가 되어 작업 하나를 완성한 이야기인데 책에서 그 꽃 황매화를 접한 때가 1990년대 중반으로 당시 나는 황매화의 겹꽃은 익히 보았지만, 홑꽃은 처음 접했기에 그 홑꽃이 내 뇌리에 깊게 각인이 되었다. 세월이 흐른 뒤, 대규모 국제행사 준비로 온 나라가 분주하던 때에 청와대에서도 만찬장과 접견실 카펫 교체 계획을 세웠다. 모 대학 교수팀이 용역을 받아 디자인이 완성되었고 제작에 들어가기 전, 카펫의 미니어처를 만들었는데 몇 차례 시도 끝에 그 디자인은 실물 제작이 불가능하다는 판정이 났다. 그러자 청와대 측에서 국내 7~8개 카펫 전문 업체에 지정공모 방식으로 디자인을 공모했다. 실무와 현장 경험에 비중을 둔 대안이었다.

뜻밖에 K 카펫회사로부터 내게 디자인 의뢰가 왔다. 예전에 그 회사 계열사인 K 호텔의 카펫을 디자인한 인연으로 연결이 되었는데 마침 그때 K 카펫회사의 수석 디자이너가 공석인 바람에 나에게 작업이 날아온 것이다. 작업 기간은 사전 시행착오를 겪은 만큼 말도 안 되게 짧았다. 급하게 아이디어 스케치를 하던 중 언젠가 책에서 본 그 황매화가 떠올랐고 자료를 찾아보니 금완(金碗 금 그릇)이라는 별칭도 만찬장과 어울렸고 꽃의 황색이 전통색인 오방색의 다섯 방위 중 중심색이니 세상의 중심을 의미할 뿐 아니라 황제를 상징하는 황금색이기도 하고, 꽃말도 ‘숭고’ ‘높은 기풍’이라 주저 없이 선택했다.

카펫의 바탕색은 청색 기운을 띤 녹색으로 결정했다. 노란색 황매화 꽃을 받쳐주는 하늘과 초원을 표현하고 싶었다. 그러나 이는 몹시 위험한 시도였다. 예나 지금이나 카펫의 바탕색으로 녹색 계열은 좀처럼 사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마감이 임박하거니와 디자인 모티브로 황색 꽃을 설정한 상황이니 위험요소를 안고서도 작업을 진행했다. 다시 난제에 부딪혔다. 만개한 꽃만 봤던 터라 꽃봉오리가 문제였다. 봉오리를 섞어야 패턴이 나올 텐데 그때만 해도 인터넷이 대중화되지 않던 때라 봉오리에 대한 자료를 찾기 힘들었다. 궁여지책으로 황매화가 장미과 식물이므로 장미과 꽃들을 찾아 봉오리를 유추해낸 후 작업을 마무리했다.








운이 좋았다. 만찬장 카펫 디자인 공모에 내 디자인이 선정되어 K 회사는 카펫의 시공권을 확보했다고 좋아했고 나 역시 뿌듯했다. 그러나 꺼림칙한 기분은 지울 수 없었다. 누구도 황매화 꽃봉오리가 이상하다고 하지 않았지만, 실제와 모양새가 다를 경우 난감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드디어 150평 크기 한 장짜리 수제 카펫이 완성되었고 제작 장소에서 청와대까지 수송도 쉽지 않았고 엄청난 크기의 두루마리 카펫을 실내로 들여놓는 일도 만만치 않았다. 카펫이 설치되던 날 현장에서 결과물을 보면서도 나는 꽃봉오리 때문에 발이 저렸다.







계속 그 기분으로 살 수 없었다. 내 손으로 심어서 꽃을 피워 확인하자 마음먹고는 화훼시장에서 홑꽃 황매화 묘목을 구해서 화단에 심었다. 묘목은 건강하게 자라 꽃봉오리를 맺었는데 결과는 성공이었다. 그래픽아트가 세밀화와는 달라서 사물의 특징을 소소하게 표현하지 않는 약화(略畵) 임을 고려한다면 거의 근접했다고 자평을 한다. 한 번의 희열을 더 경험한 셈이다. 책 속에 인쇄된 상태로 피어 있었던 황매화 한 송이가 국내외 빈(賓)을 맞는 청와대 만찬장에서 다시 피어난 것이다. 영원히 지지 않는 꽃으로. 지금 이 순간에도 그 화사한 미소로 손님을 맞고 있다.






위 사진은 유추해서 그린 꽃봉오리이고 아래 사진은 화단에 심어 이듬해 꽃을 피운 황매화


  





       
이호규   2008-03-18 20:28:07
주인장! 난생 처음

옳바른 이야기.
웃지 않고 하는 이야기.
진심을 담뿍 담아 하는 이야기.

"존경합니다."
말나리   2008-03-18 22:19:47
제가 당신을 전혀 모르던 사람이었을지라도 저 카펫그림만 보고도 반할뻔 하겠습니다 ^^
제 비밀의 화원 개울가에 야생처럼 피는 홑황매화가 있는데 피면 보여 드릴께요 .
사진도 있는데 못찿겠네요 .
온달   2008-03-19 05:21:12
홑황매화 처음 듣습니다 !
카펫에 대한 사연 대단하십니다.
하얀마음   2008-03-19 06:26:05 [삭제]
홑황매화가 남부지방에서도 잘 자랄 수 있다면 친정 아버지 곁에 심어 주고 잡습니다.
꽃이 필때까지 건강하게 사리라고 글고 피고지는 꽃 보며 자슥들 걱정내려놓으라꼬
오경수   2008-03-19 09:48:20
선생님의 영감이 정말 예쁜 황매화로 활짝 피셨군요. 짝~ 짝~ 짝~
김필연   2008-03-19 11:04:40
예, 이 글은 4년전에 긁적거렸던 내용을 기초로 해서 다시 썼습니다.
요즘은 '밤새 안녕하셨습니까? 란 인사가 새삼스럽게 다가옵니다. 그런 나이가 되었나 봐요.
그래서인지 흩어져 있거나 미완의 일들을 하나둘 찾아서 재정리 하고 있는데
세월이 지난만큼 기억을 재 해석하는 부분도 중요하다는 걸 정리하면서 깨달았습니다.
계속 재탕 삼탕이 있을텐데...ㅎㅎ~ 너그럽게 처음 읽는 것처럼 읽어 주세요...^^
신정순   2008-03-19 13:38:12
김.필.연 님!

당신은 진정 프로이며,
specialist 입니다.

멋진 사람입니다.
멋진해마   2008-03-19 18:03:36
뭘 그리 노심초사 하셨을까?
그냥 둬서 봉오리가 피어서 황매화 꽃이 활짝 피면 황매화 봉오리가 맞는거고
장미꽃이 활짝 피면 장미꽃 봉오리인거지요....
누군가가 시비걸면 좀만 더기다려라 꽃이 피면 저절로 알게 될테니... 그러세요!! ( 그런데 이거 말이 되나요? -_-; )
말나리   2008-03-19 19:48:26
홑황매화라는 이름은 없고
황매화/겹황매화
그렇게 부르네요 ^^
김필연   2008-03-19 19:52:30
ㅎㅎ~ 홑황매화라 칭한 적은 한번도 없는 걸요...
황매화 홑꽃이라 했지요. 그게 그건가...^^
그나저나 그 야생에서 보셨다는 황매화는 언제 보여 주실 건가요?
말나리   2008-03-19 22:27:28

황매화1.jpg


 


황매화2.jpg


 

2002.5
이 사진 찿느라 온 집을 다 뒤졌네요 에효
김필연   2008-03-19 22:39:29
어머니나~ 진짜 다르네요. 잎은 거의 비슷한데 꽃이...
에고 보고자바라, 언제 짬내서 앞장 서세요. 약 올린 값으루다...^^
말나리   2008-03-19 22:49:42
헤헤 한장 더 추가 ^^
2002년도 똑딱이 995로 찍은건데 골동품 찿은것처럼 재밌어요 ㅎㅎ
황매화3.jpg

김자윤   2008-03-28 09:44:04

2007.4.15 선암사
김병희   2008-04-02 05:11:32 [삭제]
여러해 되었지요 필연님 사무실에서 카펫사진이 걸려있던걸..매화를 그리면서도 意畵라 애매하게 칭하면서 그렸는데
다시보니 더 반갑습니다 어떤 색보다 화려한 색의 대비 또 칭찬의 말을 아니 할 수가 없슴다
김필연   2008-04-03 20:58:36
고맙습니다.
바 위   2008-04-04 23:13:20
새 처럼

날아가고 싶은 날

하늘 건너 마을 꽃 향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11
 김필연
 참 정겹다...,  4 2008-04-29 1186 7660
210
 김필연
 겨울 꿈  12 2008-01-27 1089 7456
산문
 김필연
 황매화 이야기  17 2008-03-18 1256 7430
208
 김필연
 하늘을 걷는다  6 2008-06-23 1130 7365
207 산문
 김필연
 인도, 그들의 색(色)  15 2008-01-29 1278 7328
206
 김필연
 가을은 늘 아쉬움이다  10 2008-10-20 1060 7325
205
 김필연
 고맙다 꽃들아  7 2008-04-21 1158 7304
204
 김필연
 모든 것이  13 2008-05-28 1160 7202
203 산문
 김필연
 빗방울 같은 지적  4 2008-03-05 1257 7126
202 산문
 김필연
 또 한번 모란이 필 때까지  2 2008-09-11 1129 7063
201 산문
 김필연
 등단지, 시사문단 신인상 심사평과 당선소감(2003년 7월) 2012-05-09 937 7061
200 포토에세이
 김필연
 영혼이 흐르는 강, 갠지스  14 2008-02-05 1030 6794
199
 김필연
 봄맞이  13 2008-02-25 1104 6710
198 포토에세이
 김필연
 빛의 도시, 바라나시  2 2008-02-29 1071 6281
197
 김필연
 오직 감사함으로  4 2008-12-19 1035 6279
196
 김필연
 가을 미뉴엣  4 2008-10-09 1035 6191
195
 김필연
 가을 해  17 2008-09-23 1065 6191
194
 김필연
 햇살만큼이나  4 2008-10-16 1026 6102
193
 김필연
 도시도 고향이다  8 2008-11-12 1052 6073
192
 김필연
 바다  10 2008-08-19 994 6042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