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숭고한 의무
분류:
이름: 김필연 * http://pyk.co.kr


등록일: 2008-10-17 14:14
조회수: 5975 / 추천수: 1072


a&c_1.jpg (73.8 KB)

올가을은 초입부터 가뭄이 흉악했다. 

목젖이 달라붙고 팔다리에 물기가 밭아져

끝내 비탈 앞에 엎어지고 말았다.

그래도 나는 꽃을 피웠다. 꽃을 피우는 일 그 일은
내가 해야 할 가장 숭고한 의무이니까.



.
       
김주식   2008-10-17 14:38:28
의무~
그 숙명 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하게 됩니다.
김필연   2008-10-17 15:31:16
주변이 열악할 수록 더욱 강해지고
의무를 수행할 힘이 반사적으로 솟아나는 게 생명이겠지요.
숨을 받은 것들은 미물일지라도 그 숨의 숭고함을 다 아는데
왜 유독 인간만이 그리 쉽게 자의로 타의로 숨을 멈추는지...
바 위   2008-10-18 08:30:13
허기는
운명은 피할수 있어도

숙명을
피할수 없다는 거짖말

맞아요 ?
고맙습니다.
김필연   2008-10-21 11:21:13
숙명이기에 그걸 해내야 한다면
숭고함이 덜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주어진, 해야 할 일이지요. 굴레가 아닌...^^
어느새 가을이 깊었습니다. 산과 들엔 오색의 단풍이 아름답게
채색하고 있겠지요. 마음만 가을에 취해봅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11
 김필연
 참 정겹다...,  4 2008-04-29 1186 7666
210
 김필연
 겨울 꿈  12 2008-01-27 1089 7461
209 산문
 김필연
 황매화 이야기  17 2008-03-18 1256 7438
208
 김필연
 하늘을 걷는다  6 2008-06-23 1130 7374
207 산문
 김필연
 인도, 그들의 색(色)  15 2008-01-29 1278 7337
206
 김필연
 가을은 늘 아쉬움이다  10 2008-10-20 1060 7331
205
 김필연
 고맙다 꽃들아  7 2008-04-21 1158 7309
204
 김필연
 모든 것이  13 2008-05-28 1163 7210
203 산문
 김필연
 빗방울 같은 지적  4 2008-03-05 1257 7136
202 산문
 김필연
 또 한번 모란이 필 때까지  2 2008-09-11 1129 7075
201 산문
 김필연
 등단지, 시사문단 신인상 심사평과 당선소감(2003년 7월) 2012-05-09 937 7069
200 포토에세이
 김필연
 영혼이 흐르는 강, 갠지스  14 2008-02-05 1030 6803
199
 김필연
 봄맞이  13 2008-02-25 1104 6715
198 포토에세이
 김필연
 빛의 도시, 바라나시  2 2008-02-29 1071 6289
197
 김필연
 오직 감사함으로  4 2008-12-19 1035 6284
196
 김필연
 가을 미뉴엣  4 2008-10-09 1035 6198
195
 김필연
 가을 해  17 2008-09-23 1065 6196
194
 김필연
 햇살만큼이나  4 2008-10-16 1026 6109
193
 김필연
 도시도 고향이다  8 2008-11-12 1052 6078
192
 김필연
 바다  10 2008-08-19 994 6047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