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섣부른 가을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5-08-26 09:12
조회수: 1314 / 추천수: 148


2015_09_시안.jpg (166.3 KB)

한여름 땡볕이 힘을 잃으면 하염없이 피고 지고를 거듭하던
목백일홍도 붉은 꽃물을 뚝뚝 떨어뜨린다. 들일 나간 어머니
환한 민낯으로 흙냄새 묻은 쑥갓이며 꽃대 올라 쌉싸래한 상추며
바싹 약 오른 풋고추를 소쿠리에 담아 안고 날래게 달려올 것
같은, 어느새 풋내나는 가을이다.  김필연/시인






*
월간 목마르거든 2015년 9월호 게재
















       
오경수   2015-09-04 15:44:15
그 가을~
어쩐다요?
꽁꽁 묶어 놓고 볼까요?ㅎㅎ
김필연   2015-09-08 11:01:23
엇! 묶을 재간이 있으신가요?
후딱 가르쳐 주셈^^
김호종 / White Paper   2015-09-19 11:51:49
자연도
사람들도 다들 가을하여
그 유혹을 견디기가 힘드니 슬며시 끌려 갈까 합니다.
김필연   2015-09-22 09:38:38
ㅎㅎ~ 슬며시... 못 이기는 척요?
가을은 참 멋진 계절입니다.
조물주의 솜씨를 계절 내내 감탄하고도
그러고도 모자람이 있지요.^^
서울 오신다더니 여의치 않으신가 봅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01 포토에세이
 김필연
 11월 2018-10-16 4 103
200 산문
 김필연
 가을에 생각하기 - 부자 노숙인  2 2018-11-02 5 77
199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을 인사  2 2018-09-17 14 161
198 포토에세이
 김필연
 땡볕 마당 2018-08-09 11 148
197 산문
 김필연
 이웃사촌 현나네 2018-07-30 13 159
196 포토에세이
 김필연
 는데...,  2 2018-07-23 9 140
195 포토에세이
 김필연
 꽃이불  2 2018-07-04 10 143
194 산문
 김필연
 나의 애서(愛書)  2 2018-06-04 51 292
193 포토에세이
 김필연
 귀를 열어 놓다  2 2018-05-19 28 226
192 포토에세이
 김필연
 흉흉한 세상 2018-04-18 35 256
191 포토에세이
 김필연
 풋봄 냄새  2 2018-03-17 70 368
190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쩔거나  3 2018-02-22 73 366
189 산문
 김필연
 한파는 동물에게 더 혹독하다  3 2018-01-29 90 458
188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연의 신호  3 2018-01-16 76 438
187 포토에세이
 김필연
 네 잎 클로버  2 2017-11-23 77 477
186 포토에세이
 김필연
 콩들의 삶 2017-10-29 119 604
185 포토에세이
 김필연
 단풍잎 2017-10-20 107 601
184 포토에세이
 김필연
 구월의 눈빛  2 2017-08-18 121 683
183
 김필연
 꽃별이 바람에 흩날리니 - 416, 4주기 추모 詩 2018-04-16 31 259
182 포토에세이
 김필연
 못 생긴 나무  2 2017-06-16 119 2024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