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못 생긴 나무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7-06-16 08:58
조회수: 1685 / 추천수: 46


tree_photoessay_700.jpg (203.5 KB)

한 그루 나무이고 싶다. 지나는 잔바람에도
괜히 으스대는 건강하고 잘 생긴 나무면 좋겠다
아니다 아니다, 너무 잘 생겨서 사람 손에
뿌리째 뽑혀 끌려가기보다 아무도 욕심내지
않을 만큼만 생긴, 차라리 못 생긴 나무가 더 좋겠다
그래서 한곳에 오래 머물러 시나브로 잘 생겨지는
그런 나무이고 싶다.  /金必然






*
월간 '목마르거든' 2017년 7월호 게재
















       
오경수   2017-07-27 08:28:09
'목마르거든' 저 나무 그늘아래서
잠시 쉬어 목을 축이소~^^
샘의 목소리를 듣습니다. 늘 고맙습니다.
김필연   2017-07-28 11:44:01
ㅎㅎ~ 그런 말 한 적 없는디^^
오샘은 타인의 마음 속 소리까지 듣는
신통력이 있으세요.
사실 나무 아래 앉으면 사그락 사그락 팔랑팔랑
푸들푸들.... 거리는 소리들,
바람과 이파리들이 수다떠는 그 소리가 참 청량하지요
산소도 넉넉해서 목이 절로 축여지지 싶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88 산문
 김필연
 한파는 동물에게 더 혹독하다  3 2018-01-29 1 81
187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연의 신호  3 2018-01-16 2 130
186 포토에세이
 김필연
 네 잎 클로버  2 2017-11-23 4 178
185 포토에세이
 김필연
 콩들의 삶 2017-10-29 43 270
184 포토에세이
 김필연
 단풍잎 2017-10-20 37 289
183 포토에세이
 김필연
 구월의 눈빛  2 2017-08-18 48 357
포토에세이
 김필연
 못 생긴 나무  2 2017-06-16 46 1685
181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장 곧은 것  2 2017-05-11 47 463
180 포토에세이
 김필연
 담장 아래  2 2017-04-18 48 438
179 포토에세이
 김필연
 남은 재 한 올까지  2 2017-03-15 51 518
178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찌 알까  2 2017-02-16 48 597
177 포토에세이
 김필연
 물의 여행  2 2017-01-19 48 631
176 포토에세이
 김필연
 세밑 초대장  4 2016-11-18 51 670
175 포토에세이
 김필연
 즐길 권리  2 2016-04-26 62 624
174 포토에세이
 김필연
 시간 앞에서  4 2016-04-20 72 772
173 포토에세이
 김필연
 한옥을 듣다  2 2016-03-14 81 875
172 포토에세이
 김필연
 허투루  3 2015-09-18 95 1246
171 포토에세이
 김필연
 섣부른 가을  4 2015-08-26 106 1141
170 산문
 김필연
 꽃가라(はながら)에 대한 소회(所懷)  2 2015-07-27 132 1559
169 산문
 김필연
 근사한 침략  2 2015-07-27 144 1314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