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구월의 눈빛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7-08-18 10:00
조회수: 864 / 추천수: 148


2017_09_1.jpg (154.0 KB)

9월을 맞으니
구월이라는 아이가 생각난다.
9월에 태어나 구월이라고.

그래서인지
구월의 눈빛은 하늘처럼 맑고
구름처럼 담박했다.

올해 9월은
단 한 달간 만이라도
그 해맑았던
구월의 눈빛을 닮고 싶다.







*
월간 '목마르거든' 2017년 9월호 게재




















       
김종옥   2017-08-21 23:29:12
남보다 먼저
9월을 맞는 느낌 참 좋습니다
김필연   2017-08-22 13:02:00
원고 마감일이 전월 15일인데
실은 8월에 9월 원고를 보내야 해서
쉽지 않습니다.
특히 2월 초에 3월 원고를 보내야 할 땐 참 난감해요.
2월에 눈이 내리기도 하는데 사람들이 느끼는
체감 계절은 3월이 봄의 시작이라고 여기기 때문에요^^
쉬지않고 공부할 것이 많습니다.

참 안부도 여쭙지 못했네요.
잘 지내시지요? 손주 사진 좀 사진첩 방에
올려서 보여 주세요. 많이 궁금합니다.


장로님을 빼닮았겠지만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06 포토에세이
 김필연
 서로에게 선물 2019-01-28 3 68
205 산문
 김필연
 소동파(蘇東坡)의 전 적벽부(前 赤壁賦) 2019-01-23 4 76
204 포토에세이
 김필연
 오늘 같은 하늘 #1207-25 2019-01-21 5 79
203 포토에세이
 김필연
 2019 새해 첫날 아침에 맨 먼저 한 일 2019-01-01 8 128
202 포토에세이
 김필연
 떨림과 설렘 2018-11-28 21 223
201 산문
 김필연
 가을에 생각하기 - 부자 노숙인  2 2018-11-02 48 279
200 포토에세이
 김필연
 11월 2018-10-16 37 315
199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을 인사  2 2018-09-17 46 338
198 포토에세이
 김필연
 땡볕 마당 2018-08-09 42 350
197 산문
 김필연
 이웃사촌 현나네 2018-07-30 51 371
196 포토에세이
 김필연
 는데...,  2 2018-07-23 43 346
195 포토에세이
 김필연
 꽃이불  2 2018-07-04 37 323
194 산문
 김필연
 나의 애서(愛書)  2 2018-06-04 100 516
193 포토에세이
 김필연
 귀를 열어 놓다  2 2018-05-19 59 438
192 포토에세이
 김필연
 흉흉한 세상 2018-04-18 65 443
191
 김필연
 꽃별이 바람에 흩날리니 - 416, 4주기 추모 詩 2018-04-16 64 434
190 포토에세이
 김필연
 풋봄 냄새  2 2018-03-17 108 561
189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쩔거나  3 2018-02-22 104 533
188 산문
 김필연
 한파는 동물에게 더 혹독하다  3 2018-01-29 137 712
187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연의 신호  3 2018-01-16 119 646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