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귀를 열어 놓다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8-05-19 12:50
조회수: 154 / 추천수: 21


2017년12월시안_3.jpg (128.2 KB)




땅풀림이 엊그제였나 싶은데
어느새 초여름 햇살이 와락 안긴다.
이 건장한 여름을 어찌 아니
누리고 즐기지 아니 하랴.
시듦과 피움은 자연에 맡기고
머물지 않는 시간의 소리에 미리
귀를 열어놓는다.

/김필연











*월간 '목마르거든' 2018년 6월호 게재




.




       
오경수   2018-05-20 19:39:23
시간의 소리가 말합니다.
- 이봐, 나랑 동무할래~ㅎ
김필연   2018-05-23 16:23:05
시간이 말을 못하는게 얼마나 다행인지요.
대답까지 못하니 참으로 다행이지요^^
안그러면 사람들 원성에 시간이 견디지 못할 거에요.
왜 그리 빨리 가냐고, 뭣땀시, 뭤땀시!!! 하면서
몬살 게 할 게 뻔하네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98 포토에세이
 김필연
 땡볕 마당 2018-08-09 0 25
197 산문
 김필연
 이웃사촌 현나네 2018-07-30 0 36
196 포토에세이
 김필연
 는데...,  2 2018-07-23 0 49
195 포토에세이
 김필연
 꽃이불  2 2018-07-04 1 67
194 산문
 김필연
 나의 애서(愛書)  2 2018-06-04 26 151
포토에세이
 김필연
 귀를 열어 놓다  2 2018-05-19 21 154
192 포토에세이
 김필연
 흉흉한 세상 2018-04-18 25 178
191
 김필연
 꽃별이 바람에 흩날리니 - 416, 4주기 추모 詩 2018-04-16 25 183
190 포토에세이
 김필연
 풋봄 냄새  2 2018-03-17 61 273
189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쩔거나  3 2018-02-22 62 288
188 산문
 김필연
 한파는 동물에게 더 혹독하다  3 2018-01-29 78 345
187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연의 신호  3 2018-01-16 67 356
186 포토에세이
 김필연
 네 잎 클로버  2 2017-11-23 69 399
185 포토에세이
 김필연
 콩들의 삶 2017-10-29 111 499
184 포토에세이
 김필연
 단풍잎 2017-10-20 100 504
183 포토에세이
 김필연
 오랜 것의 교훈 2017-09-17 103 517
182 포토에세이
 김필연
 구월의 눈빛  2 2017-08-18 112 568
181 포토에세이
 김필연
 못 생긴 나무  2 2017-06-16 109 1921
180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장 곧은 것  2 2017-05-11 115 706
179 포토에세이
 김필연
 담장 아래  2 2017-04-18 107 658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