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가끔은 길을 잃을 일이다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9-06-27 06:56
조회수: 113 / 추천수: 3


2019년7월시안_3.jpg (114.4 KB)





가끔은 길을 잃어 볼 일이다. 길을 알고 걸었더라면 만나지 못했을
낯선 풍경. 하나 그 낯섦이 기다렸다는 듯 다가와 어색함을 허무는데
이보다 더 좋은 선물이 어디 있을까. 가끔은 부러 라도 아는 길을
피해서 걸어 볼 일이다.







*
월간 '목마르거든' 2019년 7월호 게재
















.
       
김호종 / White Paper   2019-07-02 13:16:41
그러게요
극히 공감합니다.
그런데 마음의 길은 잃지 말아야 하는데 말입니다.
김필연   2019-07-06 15:03:26
마음의 길,
시절이 하 뒤숭숭하니 마음의 길도 혼미하네요...
남쪽 섬나라 사람들은 또 왜 그러는지...ㅜ.ㅜ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끔은 길을 잃을 일이다  2 2019-06-27 3 113
211 포토에세이
 김필연
 빈들에 꽃별 뜨다 2019-05-29 12 167
-
 김필연
 [책 출간] 김필연의 글과 사진노트2 '느리게' 2019-05-29 5 81
209 포토에세이
 김필연
 미운 정 고운 정 2019-04-21 18 221
208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와 달, 그리고 별 2019-04-01 20 238
207 포토에세이
 김필연
 단출한 집 2019-03-03 49 307
206 포토에세이
 김필연
 서로에게 선물 2019-01-28 65 301
205 산문
 김필연
 소동파(蘇東坡)의 전 적벽부(前 赤壁賦) 2019-01-23 42 301
204 포토에세이
 김필연
 오늘 같은 하늘 #1207-25 2019-01-21 66 283
203 포토에세이
 김필연
 2019 새해 첫날 아침에 맨 먼저 한 일 2019-01-01 47 328
202 포토에세이
 김필연
 떨림과 설렘 2018-11-28 59 421
201 산문
 김필연
 가을에 생각하기 - 부자 노숙인  2 2018-11-02 90 497
200 포토에세이
 김필연
 11월 2018-10-16 74 511
199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을 인사  2 2018-09-17 78 515
198 포토에세이
 김필연
 땡볕 마당 2018-08-09 93 541
197 산문
 김필연
 이웃사촌 현나네 2018-07-30 118 580
196 포토에세이
 김필연
 는데...,  2 2018-07-23 82 534
195 포토에세이
 김필연
 꽃이불  2 2018-07-04 97 508
194 산문
 김필연
 나의 애서(愛書)  2 2018-06-04 164 738
193 포토에세이
 김필연
 귀를 열어 놓다  2 2018-05-19 98 664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