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초여름, 꽃 그늘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05-18 18:55
조회수: 3299 / 추천수: 682


20130517yanggb_7.jpg (59.2 KB)


여름인가,

짝을 이룬 새들의 날갯짓이 하늘에 닿을 듯 활기차다.

꼬물대던 연둣빛 잎사귀들도 잠깐 사이 뚝뚝

초록물을 떨구어내고, 여름꽃 양귀비까지 저리도 농염하니

봄은 이미 알았으리라, 선한 싸움 다 마쳤으니 떠나야 함을.

/ 金必然





*
월간 목마르거든 2013년 6월호 게재








       
석등 정용표   2013-05-19 07:26:25
불그레한 영상을 보는 순간,
사방으로 번지듯 퍼져나가는 삶의 뜨거운 열정과 격정의
저 표현은 무엇일까 싶었습니다.
‘환희’의 이름표를 지어주면 적합지 않을까 싶었는데,
독자의 몫이란,
때론 이처럼 물과 불이 될 때가 있나 봅니다.
김필연   2013-05-20 13:01:39
언젠가 어느 화가의 작품을 평한 글을 보고
자신이 생각하는 것과 어느 정도 비슷한가요? 했더니
가끔은 자신이 못 본 작품 속 어떤 것을
타인이 보기도 한다고 했습니다.

문학작품이든 화화든 사진이든... 작가의 손을 떠나면
이미 독자나 감상자의 몫이란 의미도 되겠지요.

각자 체험이 다르고 삶에 대한 잣대나 가치가 다르니
다르게 보는 것이 당연한 것 같습니다.
늘 깨우침을 주십니다. 고맙습니다.
이호규   2013-06-01 01:35:50
어찌 계절이 봄뿐이랴. 오는 여름, 지난 시절, 놀아보니 놀아지던 걸.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99
 김필연
 희망의 깍지를 끼자  3 2008-12-22 914 5541
198 포토에세이
 김필연
 흉흉한 세상 2018-04-18 29 200
197 산문
 김필연
 황매화 이야기  17 2008-03-18 1161 7039
196 포토에세이
 김필연
 허투루  3 2015-09-18 136 1410
195
 김필연
 햇살만큼이나  4 2008-10-16 942 5792
194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랴? 바람이랴?  2 2013-03-01 654 3054
193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는 그림쟁이  2 2015-12-23 145 964
192 포토에세이
 김필연
 함께하면  2 2015-01-29 205 1578
191 산문
 김필연
 한파는 동물에게 더 혹독하다  3 2018-01-29 79 384
190 포토에세이
 김필연
 한옥을 듣다  2 2016-03-14 122 1035
189
 김필연
 한 번도 버거운데  2 2009-05-19 954 5571
188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742 3730
187
 김필연
 하늘을 걷는다  6 2008-06-23 1064 7040
186 포토에세이
 김필연
 풋봄 냄새  2 2018-03-17 65 302
185
 김필연
 풋봄  6 2010-03-23 857 5066
184 포토에세이
 김필연
 키 작은 나무  2 2013-10-28 611 3229
183 포토에세이
 김필연
 큰 어른  8 2015-03-18 191 1749
182 산문
 김필연
 콩마당에서  4 2014-10-25 307 2307
181 포토에세이
 김필연
 콩들의 삶 2017-10-29 112 523
포토에세이
 김필연
 초여름, 꽃 그늘  3 2013-05-18 682 3299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