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키 작은 나무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10-28 10:30
조회수: 3008 / 추천수: 565


20131026birchwoods_1_600.jpg (162.5 KB)


한 그루 키 큰 나무이고 싶다.
하늘을 향해 근심 없이 키를 키우는,
지나는 잔바람에도
괜히 으스대는 건강하고 잘 생긴,
키도 훤칠한 나무이고 싶다.

아니다, 키가 작은, 많이 작은
나무가 더 좋겠다.
바람을 빌어 흔들거리면서 온갖 것에
간섭이 많은 키 작은 나무가 좋겠다.

밟히면서도 불평 않는 잔풀들과
가녀린 넝쿨들과
오만가지 꽃대들과 언죽번죽 엉기어서
맘 놓고 수다 떨 수 있는
키 작은 나무가 좋겠다.

더러 바람이 키를 더 낮추어 주면
발아래 작은 풀꽃들과
땅을 기는 벌레들에게도,
'힘내!, 넌 대단해!' 라며 오지랖도 넓은,
키는 작아도
가지가 많은 그런 나무면 좋겠다.

그래, 사람 손에 뿌리째
뽑혀가지 않을 만큼만 못생겨서
그곳에 오래 머무는,
그래서 진정 잘 생겨 보이는
그런 키 작은 나무면 좋겠다.




/金必然










       
김호종 / White Paper   2013-10-29 10:49:06
제가 만약 나무라면
잘 생기기고 못 생기고
키 작고 키 크고가 아닌
가시없는 나무였으면 좋겠습니다.
김필연   2013-10-29 15:48:25
가시가 꼭 필요한 나무에만 가시가 있을 겁니다.^^
가시는 그 나무에게 아주 요긴한 기능일 거구요.
사람이 가시에 닿아서 불편한 것이겠지요.
나무도 사람이 불편하지 않을까요?
그러니 사람이 늘 문제입니다. ㅎㅎ~ 무지 얄미운 해석이지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87
 김필연
 희망의 깍지를 끼자  3 2008-12-22 875 5377
186 산문
 김필연
 황매화 이야기  17 2008-03-18 1112 6772
185 포토에세이
 김필연
 허투루  3 2015-09-18 95 1211
184
 김필연
 햇살만큼이나  4 2008-10-16 898 5604
183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랴? 바람이랴?  2 2013-03-01 609 2888
182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는 그림쟁이  2 2015-12-23 105 798
181 포토에세이
 김필연
 함께하면  2 2015-01-29 163 1398
180 포토에세이
 김필연
 한옥을 듣다  2 2016-03-14 81 842
179
 김필연
 한 번도 버거운데  2 2009-05-19 913 5391
178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695 3517
177
 김필연
 하늘을 걷는다  6 2008-06-23 1019 6830
176
 김필연
 풋봄  6 2010-03-23 819 4910
포토에세이
 김필연
 키 작은 나무  2 2013-10-28 565 3008
174 포토에세이
 김필연
 큰 어른  8 2015-03-18 147 1566
173 산문
 김필연
 콩마당에서  4 2014-10-25 249 2060
172 포토에세이
 김필연
 콩들의 삶 2017-10-29 40 225
171 포토에세이
 김필연
 초여름, 꽃 그늘  3 2013-05-18 640 3126
170 포토에세이
 김필연
 첫 꽃  2 2014-03-07 417 2186
169 포토에세이
 김필연
 채찍  4 2013-03-28 634 2838
168
 김필연
 창을 열면  7 2009-01-29 862 517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