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겨울 강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6-01-19 15:31
조회수: 1347 / 추천수: 175


201602mok_600.jpg (150.8 KB)

겨울 강이
얼었다 녹기를 반복하며
촘촘히 봄을 키운다

무엇 하나
억지스러운 게 없는 자연
그 수고로움으로 곧

발이 묶인 빈 배도
삐걱거리며
물길을 헤칠 테고

어미 새들도
풀색 덤불 속에서
앙가슴 솜털로 알을 품겠지.


/金必然






*
월간 목마르거든 2016년 2월호 게재










.
       
김종옥   2016-01-21 12:14:18
겨울 강

특히

무엇 하나
억지스러운 게 없는 자연



공감하는 시적 표현입니다.
김필연   2016-01-22 08:40:23
제 글 속에 표현하는 자연은 바로
그것을 만드신 분을 향한 경외심입니다.
바람으로도 표현하고 공기로도 꽃으로도
때론 숨쉬는 것 매 순간 살아있음에
감사함으로 그분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자주 안부도 못 드리고 죄송합니다.
요즘 어찌 지내시는지요?
손주도 많이 컸지요?
휘리릭~ 그곳으로 함 날아가고 싶네요.
...
김종옥   2016-01-29 15:02:14
퇴직사에 재입사하여
예전에 하던 일 계속하고 있구요

시골 헛간을 손 좀 봐
허접한 비영리 사진작업장에서
하고 싶었던 사진작업도 해보고 . . .
김필연   2016-02-01 22:41:47
와아! 역시 김 선생님이십니다. 재입사라니....
늦었지만 축하 드립니다.
그리고 개조한 그 시골 헛간, 궁금합니다.
무지무지 궁금합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91 포토에세이
 김필연
 흉흉한 세상 2018-04-18 92 574
190
 김필연
 꽃별이 바람에 흩날리니 - 416, 4주기 추모 詩 2018-04-16 85 574
189 포토에세이
 김필연
 풋봄 냄새  2 2018-03-17 157 728
188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쩔거나  3 2018-02-22 160 700
187 산문
 김필연
 한파는 동물에게 더 혹독하다  3 2018-01-29 189 838
186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연의 신호  3 2018-01-16 175 782
185 포토에세이
 김필연
 네 잎 클로버  2 2017-11-23 163 800
184 포토에세이
 김필연
 콩들의 삶 2017-10-29 179 941
183 포토에세이
 김필연
 단풍잎 2017-10-20 202 930
182 포토에세이
 김필연
 오랜 것의 교훈 2017-09-17 205 980
181 포토에세이
 김필연
 구월의 눈빛  2 2017-08-18 173 991
180 포토에세이
 김필연
 못 생긴 나무  2 2017-06-16 178 2357
179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장 곧은 것  2 2017-05-11 213 1099
178 포토에세이
 김필연
 담장 아래  2 2017-04-18 175 1002
177 포토에세이
 김필연
 남은 재 한 올까지  2 2017-03-15 201 1106
176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찌 알까  2 2017-02-16 166 1097
175 포토에세이
 김필연
 물의 여행  2 2017-01-19 179 1152
174 포토에세이
 김필연
 세밑 초대장  4 2016-11-18 167 1273
173 포토에세이
 김필연
 우리의 어머니 2016-10-31 171 1256
172 포토에세이
 김필연
 종가 뒤 안  3 2016-10-19 159 1121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