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섣부른 가을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5-08-26 09:12
조회수: 1508 / 추천수: 182


2015_09_시안.jpg (166.3 KB)

한여름 땡볕이 힘을 잃으면 하염없이 피고 지고를 거듭하던
목백일홍도 붉은 꽃물을 뚝뚝 떨어뜨린다. 들일 나간 어머니
환한 민낯으로 흙냄새 묻은 쑥갓이며 꽃대 올라 쌉싸래한 상추며
바싹 약 오른 풋고추를 소쿠리에 담아 안고 날래게 달려올 것
같은, 어느새 풋내나는 가을이다.  김필연/시인






*
월간 목마르거든 2015년 9월호 게재
















       
오경수   2015-09-04 15:44:15
그 가을~
어쩐다요?
꽁꽁 묶어 놓고 볼까요?ㅎㅎ
김필연   2015-09-08 11:01:23
엇! 묶을 재간이 있으신가요?
후딱 가르쳐 주셈^^
김호종 / White Paper   2015-09-19 11:51:49
자연도
사람들도 다들 가을하여
그 유혹을 견디기가 힘드니 슬며시 끌려 갈까 합니다.
김필연   2015-09-22 09:38:38
ㅎㅎ~ 슬며시... 못 이기는 척요?
가을은 참 멋진 계절입니다.
조물주의 솜씨를 계절 내내 감탄하고도
그러고도 모자람이 있지요.^^
서울 오신다더니 여의치 않으신가 봅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89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연의 신호  3 2018-01-16 150 757
188 포토에세이
 김필연
 네 잎 클로버  2 2017-11-23 133 770
187 포토에세이
 김필연
 콩들의 삶 2017-10-29 173 912
186 포토에세이
 김필연
 단풍잎 2017-10-20 169 903
185 포토에세이
 김필연
 구월의 눈빛  2 2017-08-18 172 968
184
 김필연
 꽃별이 바람에 흩날리니 - 416, 4주기 추모 詩 2018-04-16 83 548
183 포토에세이
 김필연
 못 생긴 나무  2 2017-06-16 177 2330
182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장 곧은 것  2 2017-05-11 185 1073
181 포토에세이
 김필연
 담장 아래  2 2017-04-18 174 978
180 포토에세이
 김필연
 남은 재 한 올까지  2 2017-03-15 176 1085
179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찌 알까  2 2017-02-16 164 1075
178 포토에세이
 김필연
 물의 여행  2 2017-01-19 157 1123
177 포토에세이
 김필연
 떨림과 설렘 2018-11-28 50 346
176 포토에세이
 김필연
 세밑 초대장  4 2016-11-18 166 1245
175 포토에세이
 김필연
 즐길 권리  2 2016-04-26 156 985
174 포토에세이
 김필연
 시간 앞에서  4 2016-04-20 163 1184
173 포토에세이
 김필연
 한옥을 듣다  2 2016-03-14 186 1292
172 포토에세이
 김필연
 허투루  3 2015-09-18 175 1658
포토에세이
 김필연
 섣부른 가을  4 2015-08-26 182 1508
170 산문
 김필연
 꽃가라(はながら)에 대한 소회(所懷)  2 2015-07-27 245 2050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