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엄마라는 말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4-09-16 11:36
조회수: 1959 / 추천수: 319


2014_10_draft.jpg (132.4 KB)




엄마,

세상 말 중에 이만큼 가슴 적시는

말이 또 있을까요

좋은 일 궂은일에도 엄마

맛난 거 고운 거 귀한 거 볼 때도

엄마 울 엄마

외롭고 지치고 아플 때도

맨 먼저 우물거리는 말, 엄마 엄마...,

엄마는 우리 삶에

가장 큰 위안이자 치유의 말입니다.





*
월간 목마르거든 2014년 10월호 게재


















       
오경수   2014-09-16 20:23:11
안식의 단어?
엄마~^^
김필연   2014-09-16 22:18:56
안식, 그래요, 엄마는 안식입니다.
언제라도 어느 데서라도 달려가 그 치마폭에 엎어지면
푸근하게 싸안고 보듬어주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63 포토에세이
 김필연
 시간 앞에서  4 2016-04-20 131 1044
162 포토에세이
 김필연
 한옥을 듣다  2 2016-03-14 151 1164
161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 기운  2 2016-02-16 185 1204
160 포토에세이
 김필연
 겨울 강  4 2016-01-19 147 1214
159 포토에세이
 김필연
 겨울이 깊기 전에  4 2015-12-31 143 1118
158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는 그림쟁이  2 2015-12-23 182 1076
157 포토에세이
 김필연
 여행  2 2015-12-21 163 1050
156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유와 구속  2 2015-12-18 198 1064
155 포토에세이
 김필연
 바람의 노래  2 2015-12-18 171 1031
154 포토에세이
 김필연
 이제 겨울  2 2015-11-29 146 1018
153 포토에세이
 김필연
 바벨탑  2 2015-11-25 156 987
152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머니  5 2015-10-16 151 1232
151 포토에세이
 김필연
 허투루  3 2015-09-18 155 1529
150 포토에세이
 김필연
 섣부른 가을  4 2015-08-26 161 1400
149 산문
 김필연
 꽃가라(はながら)에 대한 소회(所懷)  2 2015-07-27 225 1922
148 산문
 김필연
 근사한 침략  2 2015-07-27 231 1637
147 포토에세이
 김필연
 옛날국수  2 2015-07-10 166 1538
146 포토에세이
 김필연
   5 2015-06-18 179 1492
145 산문
 김필연
 그 시간의 언어  4 2015-06-02 238 1680
144 포토에세이
 김필연
 꽃신  4 2015-05-19 189 1655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