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어머니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5-10-16 12:04
조회수: 1075 / 추천수: 115


2015_11_DRAFT.jpg (284.8 KB)





거대한 강줄기도
여건에 따라 물길을 바꾸건만
그저 우직하게
한길만 걸어온 어머니.

피와 살을 내주고도
더 못 주어
지레 속이 타는 어머니.

굽고 휘고 틀어진 육신,
그마저도 하루가 다르게
작아져 간다.

오늘은
어머니 무릎 대고 앉아
곱은 손마디 조물조물 만지며

11월 비낀 햇살이나마
듬뿍 껴안아야겠다. / 金必然






월간 목마르거든 2015년 11월호 게재








.
       
바 위   2015-10-17 13:33:04
#
= == 絞 == =
`
```“ 가을 빛
`````맑다하며
`````밝다고 한 들
`````어므이 그림자 “
`
`* 아 시인 글 맛시다. 글 멋과 향에 돌린 고개 회한 !

`~` : 고~ 맙습니다 !!
오경수   2015-10-19 15:27:24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어머니~
당신의 모습
서럽도록 눈이 부십니다

^^고맙습니다.
바 위   2015-10-20 01:46:58
살면서
말 못하신
할머님 소회
평생 귀감 孫요

고맙습니다 !!
석등 정용표   2015-10-23 14:57:31
어머니.
이 세상에서 가장 숭고하고 거룩한 존재지요..
등 굽어 깡마른 저 시대엔 뼈 속까지 스며드는 가난을 숙명처럼 이고 걸어오시면서
그 질곡의 삶에 이골이 났을 어머니.
버림받다시피 살면서도 자식과 가족을 위해서라면
그 모성의 힘은 한량없이 거룩하기만 하였습니다.
참으로 가슴 저미는 눈물겨운 단어입니다.
모성의 저 눈물겨움이 없었다면 이 세상은 잡초만 우거져 짐승들만
우글거릴 지도 모를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김필연   2015-10-30 10:09:28
어머니,
무슨 수식어가 필요하겠는지요.
어설픈 표현으로 몇 마디 긁적거렸지만
빙산의 일각이라도 형언이 되겠는지요.
언제나 불효하는 마음..
오늘 전화라도 드려야겠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53 포토에세이
 김필연
 바벨탑  2 2015-11-25 119 827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머니  5 2015-10-16 115 1075
151 포토에세이
 김필연
 허투루  3 2015-09-18 121 1331
150 포토에세이
 김필연
 섣부른 가을  4 2015-08-26 132 1218
149 산문
 김필연
 꽃가라(はながら)에 대한 소회(所懷)  2 2015-07-27 168 1666
148 산문
 김필연
 근사한 침략  2 2015-07-27 179 1406
147 포토에세이
 김필연
 옛날국수  2 2015-07-10 132 1363
146 포토에세이
 김필연
   5 2015-06-18 153 1327
145 산문
 김필연
 그 시간의 언어  4 2015-06-02 187 1447
144 포토에세이
 김필연
 꽃신  4 2015-05-19 156 1478
143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쁜 숨도  6 2015-04-17 165 1468
142 포토에세이
 김필연
 큰 어른  8 2015-03-18 173 1676
141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디든 갈란다  4 2015-02-16 174 1485
140 포토에세이
 김필연
 함께하면  2 2015-01-29 190 1506
139 포토에세이
 김필연
 송년(送年)과 영년(迎年)  2 2014-11-17 255 1718
138 산문
 김필연
 콩마당에서  4 2014-10-25 283 2204
137 포토에세이
 김필연
 바람은  2 2014-10-20 233 1656
136
 김필연
  2014-10-15 257 1941
135 포토에세이
 김필연
 엄마라는 말  2 2014-09-16 286 1786
134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을은 선물이다  3 2014-08-20 264 1873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