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이제 겨울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5-11-29 09:13
조회수: 983 / 추천수: 138


2015_12_last.jpg (207.2 KB)

올 한 해도 우직하게 몫을 다한 나무야, 봄여름 가을, 너 지닌 것
아낌없이 다 내어주고 알몸이 되었구나, 애썼다. 이제 겨울 이
계절도 네겐 쉼이 아닌 걸 안다. 맨몸으로 찬 서리 눈바람을
싸안으며 부지런히 매만질 새움은 또 얼마나 우리의 봄을 찬란히
빛내겠느냐, 고맙다 나무야.  김필연 /시인








*
월간 목마르거든 2015년 12월~ 2016년 1월 합본호 게재















.
       
오경수   2015-12-03 16:44:50
한 해를 구분하여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만드셨으니
칸칸이 열리는 계절마다
이 생의 목마름을 채워주시어
시인의 순정한 마음 받아 주시옵소서~
'목마르거든~' 그 한없는 넓은 품에
슬며시 들어 봅니다^^ 고맙습니다^^
김필연   2015-12-05 06:19:58
하나의 계절의 아름다움만 해도 벅찬데
계절마다 변화와 조화와 그 결실까지 주시니
어찌 무릎을 아니 꿇겠는지요
새삼 지나쳐버린 겨울의 존재를 깨닫습니다ᆢ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62 포토에세이
 김필연
 한옥을 듣다  2 2016-03-14 143 1108
161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 기운  2 2016-02-16 180 1170
160 포토에세이
 김필연
 겨울 강  4 2016-01-19 140 1169
159 포토에세이
 김필연
 겨울이 깊기 전에  4 2015-12-31 135 1059
158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는 그림쟁이  2 2015-12-23 169 1029
157 포토에세이
 김필연
 여행  2 2015-12-21 156 1014
156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유와 구속  2 2015-12-18 192 1030
155 포토에세이
 김필연
 바람의 노래  2 2015-12-18 165 1003
포토에세이
 김필연
 이제 겨울  2 2015-11-29 138 983
153 포토에세이
 김필연
 바벨탑  2 2015-11-25 151 955
152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머니  5 2015-10-16 147 1207
151 포토에세이
 김필연
 허투루  3 2015-09-18 152 1481
150 포토에세이
 김필연
 섣부른 가을  4 2015-08-26 155 1361
149 산문
 김필연
 꽃가라(はながら)에 대한 소회(所懷)  2 2015-07-27 217 1864
148 산문
 김필연
 근사한 침략  2 2015-07-27 223 1589
147 포토에세이
 김필연
 옛날국수  2 2015-07-10 159 1500
146 포토에세이
 김필연
   5 2015-06-18 176 1456
145 산문
 김필연
 그 시간의 언어  4 2015-06-02 231 1630
144 포토에세이
 김필연
 꽃신  4 2015-05-19 185 1621
143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쁜 숨도  6 2015-04-17 192 1595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