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초여름, 꽃 그늘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05-18 18:55
조회수: 3275 / 추천수: 680


20130517yanggb_7.jpg (59.2 KB)


여름인가,

짝을 이룬 새들의 날갯짓이 하늘에 닿을 듯 활기차다.

꼬물대던 연둣빛 잎사귀들도 잠깐 사이 뚝뚝

초록물을 떨구어내고, 여름꽃 양귀비까지 저리도 농염하니

봄은 이미 알았으리라, 선한 싸움 다 마쳤으니 떠나야 함을.

/ 金必然





*
월간 목마르거든 2013년 6월호 게재








       
석등 정용표   2013-05-19 07:26:25
불그레한 영상을 보는 순간,
사방으로 번지듯 퍼져나가는 삶의 뜨거운 열정과 격정의
저 표현은 무엇일까 싶었습니다.
‘환희’의 이름표를 지어주면 적합지 않을까 싶었는데,
독자의 몫이란,
때론 이처럼 물과 불이 될 때가 있나 봅니다.
김필연   2013-05-20 13:01:39
언젠가 어느 화가의 작품을 평한 글을 보고
자신이 생각하는 것과 어느 정도 비슷한가요? 했더니
가끔은 자신이 못 본 작품 속 어떤 것을
타인이 보기도 한다고 했습니다.

문학작품이든 화화든 사진이든... 작가의 손을 떠나면
이미 독자나 감상자의 몫이란 의미도 되겠지요.

각자 체험이 다르고 삶에 대한 잣대나 가치가 다르니
다르게 보는 것이 당연한 것 같습니다.
늘 깨우침을 주십니다. 고맙습니다.
이호규   2013-06-01 01:35:50
어찌 계절이 봄뿐이랴. 오는 여름, 지난 시절, 놀아보니 놀아지던 걸.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35 포토에세이
 김필연
 엄마라는 말  2 2014-09-16 298 1833
134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을은 선물이다  3 2014-08-20 277 1924
133 포토에세이
 김필연
 여린 숨  2 2014-08-20 304 1848
132 포토에세이
 김필연
 여름 숲에 들면  2 2014-06-16 353 2027
131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의 삶  2 2014-06-16 355 1924
130 산문
 김필연
 잡초의 사전적 의미 2014-05-26 392 2364
129 포토에세이
 김필연
 나무가 이길 때도 있다 2014-05-05 386 2115
128 포토에세이
 김필연
 나무가 져 주었다 2014-05-05 418 2051
127
 김필연
 언제 어디에  1 2014-04-23 451 2276
126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봄날의 기억 2014-04-23 408 2453
125
 김필연
 마당 안에 든 나무  2 2014-03-24 441 2400
124 포토에세이
 김필연
 꽃불  2 2014-03-18 404 2138
123 포토에세이
 김필연
 첫 꽃  2 2014-03-07 453 2341
122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럼에도 그것들이  4 2014-02-19 460 2318
121 포토에세이
 김필연
 아직 파랑  1 2014-02-07 495 2324
120 포토에세이
 김필연
 참나(眞我) ♬  2 2014-01-22 550 2479
119 포토에세이
 김필연
 너도 나처럼  2 2013-12-18 547 2756
118 포토에세이
 김필연
 의연하고 짱짱하게 2013-12-14 566 2547
117 포토에세이
 김필연
 키 작은 나무  2 2013-10-28 610 3201
116 포토에세이
 김필연
 외출  3 2013-10-25 569 273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