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여린 숨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4-08-20 10:01
조회수: 1877 / 추천수: 306


2014_09_draft_5_1.jpg (137.0 KB)



생명 있는 곳엔 어디나 약한 것이 있기 마련, 그 여린 숨을 싸안
기는커녕 밟고 올라서는 금수나 다름없는 일들이 빈번하다.
강함은 선물도 특권도 아니다. 약함과 다르다는 이유밖에 더 무엇이
있는가. 다름을 존중하지 않는 세상은 어둠으로 향할 뿐이다.





















       
이경연   2014-09-03 00:23:10
나와 다르다고 남을 쉽게 판단해온 시간들을 되돌아봅니다...
삶에서 진정한 소통의 시작은 "이해" 임에도~~
선생님 감사합니다~~
김필연   2014-09-05 15:53:30
저 역시 그런 시간이 얼마나 많있겠어요.
부지불식이란 말처럼
알면서도 또 모르게도 행했겠지요.
반성합니다. 그리고 노력하겠습니다.
ㅎㅎ~ 갑자기 엄숙해져서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40 포토에세이
 김필연
 함께하면  2 2015-01-29 205 1583
139 포토에세이
 김필연
 송년(送年)과 영년(迎年)  2 2014-11-17 269 1798
138 산문
 김필연
 콩마당에서  4 2014-10-25 308 2320
137 포토에세이
 김필연
 바람은  2 2014-10-20 246 1727
136
 김필연
  2014-10-15 277 2026
135 포토에세이
 김필연
 엄마라는 말  2 2014-09-16 300 1867
134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을은 선물이다  3 2014-08-20 278 1952
포토에세이
 김필연
 여린 숨  2 2014-08-20 306 1877
132 포토에세이
 김필연
 여름 숲에 들면  2 2014-06-16 354 2054
131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의 삶  2 2014-06-16 357 1948
130 산문
 김필연
 잡초의 사전적 의미 2014-05-26 393 2400
129 포토에세이
 김필연
 나무가 이길 때도 있다 2014-05-05 389 2149
128 포토에세이
 김필연
 나무가 져 주었다 2014-05-05 419 2081
127
 김필연
 언제 어디에  1 2014-04-23 454 2309
126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봄날의 기억 2014-04-23 410 2485
125
 김필연
 마당 안에 든 나무  2 2014-03-24 443 2429
124 포토에세이
 김필연
 꽃불  2 2014-03-18 405 2173
123 포토에세이
 김필연
 첫 꽃  2 2014-03-07 454 2360
122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럼에도 그것들이  4 2014-02-19 460 2336
121 포토에세이
 김필연
 아직 파랑  1 2014-02-07 496 2343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