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비싼 손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04-29 13:08
조회수: 3005 / 추천수: 634


20130426villagemarket_12_700.jpg (151.1 KB)

시골 장터, 간이 천막으로 지은 작은 난전 앞을 지나다 마침 식사 중인
주인아저씨와 눈이 마주쳤다. 어색한 분위기를 무마하려 내가 먼저 말을 건넸다.

"점심이 늦으셨네요?"  
씨익 웃으시는 표정으로 보아 무장이 해제된 듯하여 내친김에 사진 한 장 찍자고
부탁을 했다. 흔쾌히 "찍으세요!" 하시며 공깃밥과 젓가락 든 손을 뒤로 빼신다.

"저어, 손을 같이 찍었으면 하는데요." 했더니, 아저씨 왈, "내 손 비싼데," 하신다.
밥 한술 뜨다 말고 물건 파느라 서 계시던 주인 아주머니께서
"아이고! 그 손이 뭐가 비싸?" 타박하듯 내뱉으시지만, 목소리엔 잔정이 가득하다.

"아, 이 사람아, 내 손 아무나 잡을 수 있나, 그러니 비싼 손이지..." 하시고선
멋쩍으셨는지 호탕하게 웃으셨다. 나도 아주머니도 마주 보며 크게 웃었다.
여주 오일장에서. /金必然







       
Uncle Cho   2013-04-29 19:15:43
저 손으로 등허리 긁어달라면 엄청 시원합니다. 까칠까칠.... ㅎㅎ
석등 정용표   2013-04-30 09:24:16
저 흑백영상 하나에 꾸밈없는 삶의 아름다움이 살아 숨 쉬고 있네요.
얼핏 보면 초라하고 궁핍하게 와 닿는 손마디 굻은 어르신의 투박한 모습이지만,
저 영상이 던지는 의미가 삶의 본질이요.
삶의 아름다운 결정체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렇습니다.
저 허름한 어르신의 내면에는 삶을 관통한 깨달음의 꽃을 쉼 없이 피워내시리라 봅니다.
얄팍하기 이럴 데 없이 광발에 젖어 사는 현대인의 삶에 비추어진
저 허름한 흑백 영상 하나가 이 한나절 삶의 성자처럼 다가옵니다.
禹勝戌   2013-05-02 13:00:47
내노라 하는 고관대작 벼슬아치 보타 훨씬 가치 있는 손이 맞습니다.
김필연   2013-05-07 14:13:40
고단한 일상일 텐데도
웃음을 잃지 않고 즐겁게 받아 넘기시는 저분의 유우머에
삶의 진리를 많이 배웠습니다.
이호규   2013-05-07 17:31:24
교감. 정감. 두 분의 대화는 분명 따뜻했으련.^^*
바 위   2013-05-17 03:57:52
`
고맙습니다 !!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14 포토에세이
 김필연
 요긴한 것  3 2013-08-20 618 2914
113 산문
 김필연
 참 좋은 선물  5 2013-08-20 713 3355
112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연의 품  3 2013-06-25 650 3180
111
 김필연
 연(緣)  3 2013-06-03 701 3365
110
 김필연
 길은  2 2013-05-31 686 3194
109 포토에세이
 김필연
 이기심  2 2013-05-31 678 2964
108 포토에세이
 김필연
 초여름, 꽃 그늘  3 2013-05-18 676 3250
107 포토에세이
 김필연
 누구에게  3 2013-05-18 667 3248
106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비  1 2013-05-18 663 2976
105 산문
 김필연
 내 품에 든 무단투숙객  3 2013-05-11 680 3263
104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안  4 2013-05-07 698 3042
103 포토에세이
 김필연
 부부  4 2013-05-07 660 3174
102 포토에세이
 김필연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파프리카  3 2013-05-07 657 3146
포토에세이
 김필연
 비싼 손  6 2013-04-29 634 3005
100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아니면  6 2013-04-28 644 2920
99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나무  4 2013-04-28 637 2921
98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660 2961
97 포토에세이
 김필연
 무채색 봄날  1 2013-04-25 615 2859
96 포토에세이
 김필연
 아직은  1 2013-04-25 657 2841
95
 김필연
 낙화  5 2013-04-20 662 3189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