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자연의 품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06-25 20:57
조회수: 3157 / 추천수: 643


20130622daechung_3_640.jpg (163.7 KB)




요긴하던 것도 이래저래 성가실 때가 오는 법

그래도, 묵묵히 품을 내어 주고 어깨까지 낮추어 주는 자연.  

자연은 이 세상 모든 것들의 어머니.

/金必然







       
이호규   2013-06-26 01:10:21
아늑해서 그 자리에 머물다.
그곳은 넓디넓은 아버지의 가슴.
(샘이 난 아버지 씀.^^*)
김필연   2013-06-28 21:43:07
ㅎㅎ~ 호규샘 구엽습니다.
별 것도 아닌 것에 샘내는 척! 하시는, 그건
모든 걸 싸안는 너그러움이리라 합니다...^^
바 위   2013-07-05 03:23:48
얼마나
곱더냐고
가만히 묻네
바람소리 지평

`` 고맙습니다 !!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13 산문
 김필연
 참 좋은 선물  5 2013-08-20 700 3316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연의 품  3 2013-06-25 643 3157
111
 김필연
 연(緣)  3 2013-06-03 692 3336
110
 김필연
 길은  2 2013-05-31 680 3166
109 포토에세이
 김필연
 이기심  2 2013-05-31 670 2940
108 포토에세이
 김필연
 초여름, 꽃 그늘  3 2013-05-18 667 3225
107 포토에세이
 김필연
 누구에게  3 2013-05-18 657 3224
106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비  1 2013-05-18 656 2953
105 산문
 김필연
 내 품에 든 무단투숙객  3 2013-05-11 667 3226
104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안  4 2013-05-07 689 3015
103 포토에세이
 김필연
 부부  4 2013-05-07 651 3146
102 포토에세이
 김필연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파프리카  3 2013-05-07 650 3124
101 포토에세이
 김필연
 비싼 손  6 2013-04-29 627 2983
100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아니면  6 2013-04-28 638 2900
99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나무  4 2013-04-28 632 2899
98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654 2935
97 포토에세이
 김필연
 무채색 봄날  1 2013-04-25 609 2840
96 포토에세이
 김필연
 아직은  1 2013-04-25 651 2819
95
 김필연
 낙화  5 2013-04-20 656 3161
94 산문
 김필연
 정당한 도둑질  7 2013-04-18 698 3372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