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키 작은 나무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10-28 10:30
조회수: 3538 / 추천수: 676


20131026birchwoods_1_600.jpg (162.5 KB)


한 그루 키 큰 나무이고 싶다.
하늘을 향해 근심 없이 키를 키우는,
지나는 잔바람에도
괜히 으스대는 건강하고 잘 생긴,
키도 훤칠한 나무이고 싶다.

아니다, 키가 작은, 많이 작은
나무가 더 좋겠다.
바람을 빌어 흔들거리면서 온갖 것에
간섭이 많은 키 작은 나무가 좋겠다.

밟히면서도 불평 않는 잔풀들과
가녀린 넝쿨들과
오만가지 꽃대들과 언죽번죽 엉기어서
맘 놓고 수다 떨 수 있는
키 작은 나무가 좋겠다.

더러 바람이 키를 더 낮추어 주면
발아래 작은 풀꽃들과
땅을 기는 벌레들에게도,
'힘내!, 넌 대단해!' 라며 오지랖도 넓은,
키는 작아도
가지가 많은 그런 나무면 좋겠다.

그래, 사람 손에 뿌리째
뽑혀가지 않을 만큼만 못생겨서
그곳에 오래 머무는,
그래서 진정 잘 생겨 보이는
그런 키 작은 나무면 좋겠다.




/金必然










       
김호종 / White Paper   2013-10-29 10:49:06
제가 만약 나무라면
잘 생기기고 못 생기고
키 작고 키 크고가 아닌
가시없는 나무였으면 좋겠습니다.
김필연   2013-10-29 15:48:25
가시가 꼭 필요한 나무에만 가시가 있을 겁니다.^^
가시는 그 나무에게 아주 요긴한 기능일 거구요.
사람이 가시에 닿아서 불편한 것이겠지요.
나무도 사람이 불편하지 않을까요?
그러니 사람이 늘 문제입니다. ㅎㅎ~ 무지 얄미운 해석이지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32
 김필연
 2월은  5 2013-01-28 766 3679
131 산문
 김필연
 내 품에 든 무단투숙객  3 2013-05-11 767 3673
130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리움 #1  8 2012-09-27 841 3596
129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리움 #2  6 2012-10-07 839 3583
128 포토에세이
 김필연
 누구에게  3 2013-05-18 746 3568
127 포토에세이
 김필연
 겨울의 의미  13 2013-03-04 767 3543
126 포토에세이
 김필연
 초여름, 꽃 그늘  3 2013-05-18 744 3542
포토에세이
 김필연
 키 작은 나무  2 2013-10-28 676 3538
124
 김필연
 낙화  5 2013-04-20 738 3536
123
 김필연
 길은  2 2013-05-31 772 3532
122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756 3513
121 포토에세이
 김필연
 부부  4 2013-05-07 732 3489
120 포토에세이
 김필연
 자연의 품  3 2013-06-25 715 3487
119 포토에세이
 김필연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파프리카  3 2013-05-07 723 3472
118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739 3424
117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보인다  3 2013-02-25 722 3378
116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안  4 2013-05-07 757 3347
115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비  1 2013-05-18 740 3313
114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랴? 바람이랴?  2 2013-03-01 725 3313
113
 김필연
 제발  4 2013-04-18 755 3309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