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낙화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04-20 10:18
조회수: 3690 / 추천수: 760


20130419falling_1_700.jpg (158.5 KB)



가슴에 담으면 낙화도 꽃이거늘.  /金必然








.
-추천하기     -목록보기  
이호규   2013-04-20 10:50:36
"와아, 꽃 떨어졌다." 어쨌든지 꽃.^^*
석등 정용표   2013-04-21 19:08:00
낙화!
'때'를 안 다는 것은 실존의 참된 이치를 안다는 것이요.
그 참된 이치를 아는 것은 저 낙화처럼 아름다움의 극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낙화는 어쩌면 열반과 그 맥을 같이 하는 것은 아닐는지요.
아름다움의 정점과 극치,
눈을 찌르고 가슴을 물들이는 낙화의 저 영상!
허름한 중년의 사내의 죽은 감성이 다시 꿈틀거리는 것 같습니다.
역시 비수보다 더 날카로운 쥔장의 감성에 박수를 보탭니다.
김필연   2013-04-22 09:09:10
참.... 별것 아닌 사진 한장에 감상자의 후평이 너무 화려합니다.
그냥 낙화 한송이인 걸요.^^
오경수   2013-04-22 11:06:39
가슴?
그 넓은 호수에 분홍빛 동심원을 그립니다^^*
김필연   2013-04-24 10:01:24
푸푸푸~ 밴댕이 소갈딱지를 그 넒은 호수라 하시니 제가 이 맛에 삽니다.
오 시인님께 오늘은 최고의 감사를 전해야 하는데 필설이 짦아서리...^^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41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랴? 바람이랴?  2 2013-03-01 747 3460
140 포토에세이
 김필연
   6 2013-03-04 713 3318
139 포토에세이
 김필연
 곧 봄  7 2013-03-04 727 3325
138 포토에세이
 김필연
 겨울의 의미  13 2013-03-04 790 3681
137 포토에세이
 김필연
 채찍  4 2013-03-28 778 3586
136 포토에세이
 김필연
 이슬보다 못하나니  4 2013-03-28 721 3309
135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783 3660
134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의 힘  2 2013-04-02 701 3260
133 산문
 김필연
 뼁끼로 그린 민들레  2 2013-04-02 811 3932
132 포토에세이
 김필연
 누구의 날개였을까  4 2013-04-18 670 3135
131
 김필연
 봄은 그렇게  5 2013-04-18 744 3314
130
 김필연
 제발  4 2013-04-18 779 3449
129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761 3556
128 산문
 김필연
 정당한 도둑질  7 2013-04-18 815 3933
 김필연
 낙화  5 2013-04-20 760 3690
126 포토에세이
 김필연
 아직은  1 2013-04-25 732 3256
125 포토에세이
 김필연
 무채색 봄날  1 2013-04-25 687 3288
124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747 3428
123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나무  4 2013-04-28 704 3347
122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아니면  6 2013-04-28 726 335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