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제발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04-18 23:01
조회수: 3040 / 추천수: 690


qqe_1.jpg (211.1 KB)

꽃이 피고 바람이 일고

바람이 날고 꽃이 따라 날고

그래, 날아라

꽃이냐 나비냐 팔랑거리는 몸짓이

이리도 농염했더냐.

아이쿠,

삽시간에 날아든 꽃잎 한 장

호! 나비구나

파닥파닥 심장이 뛰는 나비로구나.

아찔한 어질증  

이 어질증은 또 무어냐 무슨 심사냐

몹쓸, 산란 분분한 봄아

간곡히 청하노니

올해는 제발

제발 좀 순순히 지나가 다오.



/金必然






       
이호규   2013-04-19 00:34:13
마음이 흔들리면 사물도 흔들리는 법, 봄을 타십니까^^*
김필연   2013-04-20 09:09:36
안 타는 사람도 있습니까? ㅋㅋ
오경수   2013-04-22 14:34:26
시인의 마음은 늘~ 흔들리고 취하고 요동치고
그래서 그 마음의 노래가
때론 아프고 눈물나며,기쁨과 즐거움을 주나 봅니다
김필연   2013-04-24 10:06:20
오 시인님 자신의 이야기를 하시는 거죠..
다 압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01 포토에세이
 김필연
 비싼 손  6 2013-04-29 644 3061
100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아니면  6 2013-04-28 652 2978
99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나무  4 2013-04-28 645 2981
98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672 3031
97 포토에세이
 김필연
 무채색 봄날  1 2013-04-25 621 2907
96 포토에세이
 김필연
 아직은  1 2013-04-25 664 2891
95
 김필연
 낙화  5 2013-04-20 675 3264
94 산문
 김필연
 정당한 도둑질  7 2013-04-18 728 3494
93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682 3162
 김필연
 제발  4 2013-04-18 690 3040
91
 김필연
 봄은 그렇게  5 2013-04-18 672 2944
90 포토에세이
 김필연
 누구의 날개였을까  4 2013-04-18 610 2801
89 산문
 김필연
 뼁끼로 그린 민들레  2 2013-04-02 722 3482
8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의 힘  2 2013-04-02 638 2883
87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683 3213
86 포토에세이
 김필연
 이슬보다 못하나니  4 2013-03-28 649 2962
85 포토에세이
 김필연
 채찍  4 2013-03-28 681 3015
84 포토에세이
 김필연
 겨울의 의미  13 2013-03-04 691 3280
83 포토에세이
 김필연
 곧 봄  7 2013-03-04 641 2983
82 포토에세이
 김필연
   6 2013-03-04 635 2967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