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손에 잡히지 않아서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04-28 21:22
조회수: 3160 / 추천수: 694


20130407magnolia_4_700.jpg (186.4 KB)

오는가 싶더니 벌써 뒷모습을 보이는, 손에 잡히지 않아서 더 애틋한 봄.

/ 金必然







       
오경수   2013-04-29 11:21:45
벌써 손을 흔들 때가 되었나 봐요^^*
다시 맞이할 예쁜 날을 기다리며...
김필연   2013-05-07 14:24:11
다시 맞겠죠? 혹 만에 하나
이 봄이 마지막이라 해도 고마운 마음 한아름입니다.
늘 떨림과 설렘으로 행복을 주었으니....
이호규   2013-05-07 17:38:31
봄이 있었나? 궁금증으로 갸우뚱. 고개가 채 돌아오기 전에 여름.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06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비  1 2013-05-18 700 3179
105 산문
 김필연
 내 품에 든 무단투숙객  3 2013-05-11 735 3558
104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안  4 2013-05-07 726 3220
103 포토에세이
 김필연
 부부  4 2013-05-07 698 3358
102 포토에세이
 김필연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파프리카  3 2013-05-07 691 3342
101 포토에세이
 김필연
 비싼 손  6 2013-04-29 658 3174
100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아니면  6 2013-04-28 677 3105
99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나무  4 2013-04-28 662 3077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694 3160
97 포토에세이
 김필연
 무채색 봄날  1 2013-04-25 642 3041
96 포토에세이
 김필연
 아직은  1 2013-04-25 688 3004
95
 김필연
 낙화  5 2013-04-20 708 3405
94 산문
 김필연
 정당한 도둑질  7 2013-04-18 761 3641
93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705 3297
92
 김필연
 제발  4 2013-04-18 719 3179
91
 김필연
 봄은 그렇게  5 2013-04-18 696 3075
90 포토에세이
 김필연
 누구의 날개였을까  4 2013-04-18 629 2906
89 산문
 김필연
 뼁끼로 그린 민들레  2 2013-04-02 755 3636
8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의 힘  2 2013-04-02 655 3010
87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722 3355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