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2-05-16 21:21
조회수: 3458 / 추천수: 741


20120505streetlives_4.jpg (106.7 KB)



너희는

한 움큼 탁한 공기로도
숨을 쉬고
거친 흙 한 술에도
싹을 틔우고

비끼는 햇볕 한 줌만으로도
불평 없이 꽃을 피우는구나

그러니

너희가 피우는 꽃이
어찌 아름답지 아니하냐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솔로몬의 왕관보다
그가 지은 궁전보다

너희 꽃이 몇 곱절
더 아름답고 영화롭구나.


/金必然





       
바 위   2012-05-17 02:20:15
~ 고맙습니다 !!
정용표   2012-05-17 10:40:17
이처럼 담벼락의 꽃과 눈을 맞추시는 것은
정갈한 마음의 공간이자, 삶의 깨달음이 아닌가 합니다.
꽃은 보는 것만으로도 눈이 맑아지는데
그 차원을 넘어서 깨달음으로 풀어가는 삶의 섭리가 깊게 다가옵니다.
잘 감상합니다.
김필연   2012-05-19 22:53:51
두 분의 온기가 방에 가득 넘칩니다.
우리의 능력이 아무리 뛰어나다 해도 머리카락 한올
희고 검게 할 수 없는 걸요.
작은 생명들이 아무런 불평없이
제 임무를 다하는 모습에서 큰 진리를 배웁니다.
빗대어 반성도 하구요.^^ 고맙습니다.
차영섭   2012-09-02 04:03:23
작은 것에서 큰 의미를.......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98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664 2995
97 포토에세이
 김필연
 무채색 봄날  1 2013-04-25 617 2888
96 포토에세이
 김필연
 아직은  1 2013-04-25 660 2868
95
 김필연
 낙화  5 2013-04-20 666 3221
94 산문
 김필연
 정당한 도둑질  7 2013-04-18 719 3456
93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675 3124
92
 김필연
 제발  4 2013-04-18 684 3005
91
 김필연
 봄은 그렇게  5 2013-04-18 665 2908
90 포토에세이
 김필연
 누구의 날개였을까  4 2013-04-18 606 2765
89 산문
 김필연
 뼁끼로 그린 민들레  2 2013-04-02 713 3434
8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의 힘  2 2013-04-02 634 2851
87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676 3173
86 포토에세이
 김필연
 이슬보다 못하나니  4 2013-03-28 642 2927
85 포토에세이
 김필연
 채찍  4 2013-03-28 674 2978
84 포토에세이
 김필연
 겨울의 의미  13 2013-03-04 676 3239
83 포토에세이
 김필연
 곧 봄  7 2013-03-04 635 2951
82 포토에세이
 김필연
   6 2013-03-04 628 2925
81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랴? 바람이랴?  2 2013-03-01 652 3048
80 포토에세이
 김필연
 너에게로  2 2013-03-01 684 2981
79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보인다  3 2013-02-25 643 3078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