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그리움 #2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2-10-07 08:23
조회수: 3548 / 추천수: 828


20120909sunset_640.jpg (147.4 KB)


그리운 건 왜 늘 멀리 있는가  /金必然









       
바 위   2012-10-09 06:47:11
그립단
뿌리 줄기
만큼 질김도
먼 만큼 절실함

` 잘 풀어내시는 법 공유합니다 ~
귀감입니다 !

고맙습니다 !!
김필연   2012-10-10 10:59:45
어찌보면 말이 안 되는 것 같지요?
멀리 있으니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고 만질 수 없고...
그러니 당연히 그리울 수 밖에요...
근데 참 묘한 것이
속에만 넣어놓고 꺼내지 않고는
견디기 힘든 게 그리움이 아닌가 싶어요.
하긴 꺼내 놓아도 별반 달라지는 것도
없지만요..^^
그래서 문자가 생겨 난 걸까요?
韓喆東   2012-10-10 14:27:48
쌤요
멀리 있으이 그립지 가까이 있으먼요
그리울 시간 있겠소
그립다 생각나면 가서 보면 되는건데....
쌤요
꺼내 놓지 않고서는 너무 그리워 속이 터질것 같아서
막상 꺼내 놓고 봐도 멸반 달라지지않지요?
그렇지만
너무 그리워 만나보면 또 그렇답니다

그리움은 그리울 때에
제일 아름답지 않을까요?
천천히   2012-10-10 21:15:35
그래서 그리움이라 했나봅니다.
김필연   2012-10-10 21:35:57
ㅎ~ 예, 그래서 그리움인가 봅니다.
천천히님은 잊을만 하면 나타나셔서 잊지않게 해 주십니다.
그래서 반가움이란 말도 생겼나 봅니다.^^
바 위   2012-10-12 17:46:40
` & `

至道離文字
元來是目前 이 맞습니다 !!

고맙습니다 ~~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09 포토에세이
 김필연
 이기심  2 2013-05-31 741 3261
108 포토에세이
 김필연
 초여름, 꽃 그늘  3 2013-05-18 733 3511
107 포토에세이
 김필연
 누구에게  3 2013-05-18 736 3535
106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비  1 2013-05-18 730 3277
105 산문
 김필연
 내 품에 든 무단투숙객  3 2013-05-11 758 3632
104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안  4 2013-05-07 747 3310
103 포토에세이
 김필연
 부부  4 2013-05-07 723 3452
102 포토에세이
 김필연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파프리카  3 2013-05-07 714 3436
101 포토에세이
 김필연
 비싼 손  6 2013-04-29 682 3261
100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아니면  6 2013-04-28 704 3188
99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나무  4 2013-04-28 683 3157
98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714 3236
97 포토에세이
 김필연
 무채색 봄날  1 2013-04-25 667 3123
96 포토에세이
 김필연
 아직은  1 2013-04-25 712 3072
95
 김필연
 낙화  5 2013-04-20 729 3501
94 산문
 김필연
 정당한 도둑질  7 2013-04-18 785 3729
93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729 3388
92
 김필연
 제발  4 2013-04-18 745 3272
91
 김필연
 봄은 그렇게  5 2013-04-18 714 3157
90 포토에세이
 김필연
 누구의 날개였을까  4 2013-04-18 650 2987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