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그리움 #2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2-10-07 08:23
조회수: 3332 / 추천수: 784


20120909sunset_640.jpg (147.4 KB)


그리운 건 왜 늘 멀리 있는가  /金必然









       
바 위   2012-10-09 06:47:11
그립단
뿌리 줄기
만큼 질김도
먼 만큼 절실함

` 잘 풀어내시는 법 공유합니다 ~
귀감입니다 !

고맙습니다 !!
김필연   2012-10-10 10:59:45
어찌보면 말이 안 되는 것 같지요?
멀리 있으니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고 만질 수 없고...
그러니 당연히 그리울 수 밖에요...
근데 참 묘한 것이
속에만 넣어놓고 꺼내지 않고는
견디기 힘든 게 그리움이 아닌가 싶어요.
하긴 꺼내 놓아도 별반 달라지는 것도
없지만요..^^
그래서 문자가 생겨 난 걸까요?
韓喆東   2012-10-10 14:27:48
쌤요
멀리 있으이 그립지 가까이 있으먼요
그리울 시간 있겠소
그립다 생각나면 가서 보면 되는건데....
쌤요
꺼내 놓지 않고서는 너무 그리워 속이 터질것 같아서
막상 꺼내 놓고 봐도 멸반 달라지지않지요?
그렇지만
너무 그리워 만나보면 또 그렇답니다

그리움은 그리울 때에
제일 아름답지 않을까요?
천천히   2012-10-10 21:15:35
그래서 그리움이라 했나봅니다.
김필연   2012-10-10 21:35:57
ㅎ~ 예, 그래서 그리움인가 봅니다.
천천히님은 잊을만 하면 나타나셔서 잊지않게 해 주십니다.
그래서 반가움이란 말도 생겼나 봅니다.^^
바 위   2012-10-12 17:46:40
` & `

至道離文字
元來是目前 이 맞습니다 !!

고맙습니다 ~~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01 포토에세이
 김필연
 비싼 손  6 2013-04-29 644 3061
100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아니면  6 2013-04-28 652 2978
99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나무  4 2013-04-28 645 2981
98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672 3031
97 포토에세이
 김필연
 무채색 봄날  1 2013-04-25 621 2907
96 포토에세이
 김필연
 아직은  1 2013-04-25 664 2891
95
 김필연
 낙화  5 2013-04-20 675 3264
94 산문
 김필연
 정당한 도둑질  7 2013-04-18 728 3494
93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682 3162
92
 김필연
 제발  4 2013-04-18 690 3041
91
 김필연
 봄은 그렇게  5 2013-04-18 672 2944
90 포토에세이
 김필연
 누구의 날개였을까  4 2013-04-18 610 2801
89 산문
 김필연
 뼁끼로 그린 민들레  2 2013-04-02 722 3482
8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의 힘  2 2013-04-02 638 2883
87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683 3213
86 포토에세이
 김필연
 이슬보다 못하나니  4 2013-03-28 649 2962
85 포토에세이
 김필연
 채찍  4 2013-03-28 681 3015
84 포토에세이
 김필연
 겨울의 의미  13 2013-03-04 691 3280
83 포토에세이
 김필연
 곧 봄  7 2013-03-04 641 2983
82 포토에세이
 김필연
   6 2013-03-04 635 2967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