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봄이 보인다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3-02-25 13:44
조회수: 3096 / 추천수: 644


20130216geangan_1_600.jpg (173.9 KB)


겨울 강가,
잔설을 깔고 진중하게 앉은 산들이 아슴아슴 말을 섞고,
해드는 강 섶엔 높새를 견딘 나목들이

느긋이 해 바라기를 한다. 나목들의 맨살이 아직은 싸늘한데,
그 파리한 맨살 위로 야금야금 다가서는 햇살.

그 온기를 빌어 살금살금 봄이 다가선다.
나목들 겨드랑이에 어설피 숨은 봄 봄들, 봄이 보인다.  

/金必然







       
Uncle Cho   2013-02-25 20:59:09
작년보다는 따듯항 봄이 될 것 같습니다.
적어도 저에게 만큼은요.
김호종 / White Paper   2013-02-26 08:01:45
무우를 굵게 툭툭 썰어둔 것 같이
굵은 붓에 먹을 먹여 묵직한 산수화를 그려 두고
봄이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배려 하셨으니 금년도 봄은 많이 행복하시겠습니다.
김필연   2013-02-26 12:09:20
예, 두 분 행복하실 겁니다.
두분의 사진과 글을 대하면 그것이 보입니다.
봄도 보이는데 그게 왜 아니 보이겠는지요?
덩달아 저도 행복을 전해 받아
더욱 따뜻한 봄을 맞겠습니다. 감사감사~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00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아니면  6 2013-04-28 647 2965
99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 나무  4 2013-04-28 641 2967
98
 김필연
 손에 잡히지 않아서  3 2013-04-28 665 3014
97 포토에세이
 김필연
 무채색 봄날  1 2013-04-25 617 2896
96 포토에세이
 김필연
 아직은  1 2013-04-25 660 2876
95
 김필연
 낙화  5 2013-04-20 670 3246
94 산문
 김필연
 정당한 도둑질  7 2013-04-18 722 3476
93
 김필연
 봄빛 한 자락  4 2013-04-18 676 3142
92
 김필연
 제발  4 2013-04-18 685 3022
91
 김필연
 봄은 그렇게  5 2013-04-18 665 2921
90 포토에세이
 김필연
 누구의 날개였을까  4 2013-04-18 607 2781
89 산문
 김필연
 뼁끼로 그린 민들레  2 2013-04-02 714 3453
8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의 힘  2 2013-04-02 636 2862
87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678 3195
86 포토에세이
 김필연
 이슬보다 못하나니  4 2013-03-28 643 2941
85 포토에세이
 김필연
 채찍  4 2013-03-28 675 2992
84 포토에세이
 김필연
 겨울의 의미  13 2013-03-04 679 3256
83 포토에세이
 김필연
 곧 봄  7 2013-03-04 636 2966
82 포토에세이
 김필연
   6 2013-03-04 629 2942
81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랴? 바람이랴?  2 2013-03-01 655 306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