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내 것이 아닌데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1-01-27 13:21
조회수: 4183 / 추천수: 708


mok02011_02_600.jpg (105.1 KB)

강바닥에 돌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잘 생긴 돌일수록 사람들이 먼저 가져갑니다.
산과 계곡에도 꽃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귀한 꽃일수록 사람들 눈앞에서 피고 지다가
제대로 번식도 못 한 채 죽어갑니다.
순간순간 많은 사람이 적당한 이유를 대고서
자연을 내 것으로 만듭니다.
우리가 사는 동안 누리는 이 자연은
내 것도 아니고 우리 것도 아닌
우리 후손의 것임을 잘 알면서도 말입니다.


*
월간 목마르거든 2011년 2월호 게재

.
       
바 위   2011-01-27 14:39:42
모조리
사랑함이
내것을 만들어야 ?

자연이
필연임을
천명해 주셨습니다 !!

고맙습니다 @
오경수   2011-01-28 08:26:48
나의 육신 또한 네(자연) 것임을
미리 깨우쳐 주시는군요..
내 것이 아닌 네 것이니라
가끔은 주인께서 호된 꾸지람으로 가르쳐 주시기도 하지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68
 김필연
 길동무 #2  5 2012-05-14 670 3361
67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643 3498
66 산문
 김필연
 등단지, 시사문단 신인상 심사평과 당선소감(2003년 7월) 2012-05-09 787 3998
65 포토에세이
 김필연
 고맙습니다  4 2012-05-08 755 3297
64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654 3420
63 포토에세이
 김필연
 질서와 이치  2 2012-04-10 741 3624
6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31 3778
61
 김필연
 쪽잠  6 2012-02-28 718 3499
60
 김필연
 물에서 배운다  19 2012-01-28 709 3895
59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절로 되는 것  2 2011-12-10 793 3775
5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은 알까  5 2011-11-24 761 3725
57
 김필연
 도심의 세월  9 2011-10-26 713 4992
56
 김필연
 꽃짓  5 2011-09-23 724 4243
55
 김필연
 자연의 신호  5 2011-08-24 702 3766
54
 김필연
 누가 가르쳤는가  6 2011-06-24 704 3678
53
 김필연
 낙화  5 2011-05-25 742 3942
52
 김필연
 까르르 맴맴  5 2011-04-24 716 4065
51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장 큰 선물  13 2011-03-21 832 4805
50
 김필연
 어떻게 알까  6 2011-02-25 689 4143
49 산문
 김필연
 막걸리 잔  5 2011-02-22 829 479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