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까르르 맴맴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1-04-24 08:24
조회수: 4115 / 추천수: 740


MOK201105_660.jpg (252.6 KB)

*
월간 목마르거든 2011년 5월호 게재

.
       
바 위   2011-04-24 12:26:27
할머니
아무나 못
한다는 소문
맞네요 반해요 !

그져 퍼 주심
웃어 주 시네 ..

곱네요 !!

고맙습니다 !!!
오경수   2011-04-25 14:51:27
까르르 맴맴~
그냥 동심 속으로
"풍덩" 빠집니다^^*
김필연   2011-04-28 13:06:41
풀밭으로 꽃잎이 내리고 아이들 웃음소리가 하늘로 오르고....
참 아름다운 계절입니다. 이 화사한 계절이
때묻은 사람에게 동심으로 돌아가라 동심으로 돌아가라 등 떠 밀었습니다....^^
김종옥   2011-05-04 12:49:38
이런 글과
이런 사진을 쓰고 담는 분은 때가 덜 묻었기에 가능하다 싶습니다.
김필연   2011-05-04 21:36:26
아이고~ 누가 들을까 걱정됩니다.
제 마음 속에 켜켜이 쌓인 때를 못보셔서 그런 말씀 하시지요.
때는 때를 알아 볼텐데요, 그걸 못 보시는 장로님은
필시 때가 없으셔서 그런 게지요...(휴우~ 갚았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72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724 3636
71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5 2012-06-04 762 3946
70 산문
 김필연
 잡초  7 2012-05-27 818 3749
69
 김필연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4 2012-05-16 729 3394
68
 김필연
 길동무 #2  5 2012-05-14 697 3437
67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670 3570
66 산문
 김필연
 등단지, 시사문단 신인상 심사평과 당선소감(2003년 7월) 2012-05-09 820 4104
65 포토에세이
 김필연
 고맙습니다  4 2012-05-08 781 3351
64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681 3491
63 포토에세이
 김필연
 질서와 이치  2 2012-04-10 768 3680
6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57 3855
61
 김필연
 쪽잠  6 2012-02-28 745 3570
60
 김필연
 물에서 배운다  19 2012-01-28 733 3956
59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절로 되는 것  2 2011-12-10 820 3832
5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은 알까  5 2011-11-24 788 3781
57
 김필연
 도심의 세월  9 2011-10-26 737 5044
56
 김필연
 꽃짓  5 2011-09-23 748 4295
55
 김필연
 자연의 신호  5 2011-08-24 728 3823
54
 김필연
 누가 가르쳤는가  6 2011-06-24 730 3737
53
 김필연
 낙화  5 2011-05-25 763 399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