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자연의 신호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1-08-24 22:08
조회수: 3743 / 추천수: 702


mok09_640.jpg (80.6 KB)



바람은 자연의 신호런가,

느럭대며 걷던 늦여름 바람이
걸음을 재기 시작하면

풀밭엔 살금살금 볕이 마르고
물가엔 하나둘 사람이 모여든다.

가을이라고, 이제 가을이라며
마주 보는 얼굴엔
벌써 가을이 함뿍 들었다.


*월간 목마르거든 2011년 9월호 게재




                                





.
       
風雅   2011-08-29 17:55:03
아이 좋아라~^^
김필연   2011-08-31 12:46:51
뭐가요?
바 위   2011-09-04 15:08:08
이봐요
이 남자야
바람 넣는다
펌프 가져왔지 ~

` 자전거
호수 모는
올린픽 공원
누가 필연이오

`좋네요 !
`가을 모는 붓

~ 고맙습니다 !!
風雅   2011-09-05 10:46:38
좋으면 그냥 좋은거지요.^^
김필연   2011-09-07 10:52:08
바위님, 저곳은 양재천입니다. 저도 저들이
자전거 바람넣는 기계를 가지고 왔나 싶어 큰 사진을 보니
기계가 바닥에 고정되어 있더군요.
공원에서 배려한 편의시설인가 봐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67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642 3483
66 산문
 김필연
 등단지, 시사문단 신인상 심사평과 당선소감(2003년 7월) 2012-05-09 787 3966
65 포토에세이
 김필연
 고맙습니다  4 2012-05-08 755 3280
64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653 3395
63 포토에세이
 김필연
 질서와 이치  2 2012-04-10 741 3603
6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30 3753
61
 김필연
 쪽잠  6 2012-02-28 717 3474
60
 김필연
 물에서 배운다  19 2012-01-28 709 3866
59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절로 되는 것  2 2011-12-10 793 3756
5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은 알까  5 2011-11-24 761 3708
57
 김필연
 도심의 세월  9 2011-10-26 713 4977
56
 김필연
 꽃짓  5 2011-09-23 724 4225
 김필연
 자연의 신호  5 2011-08-24 702 3743
54
 김필연
 누가 가르쳤는가  6 2011-06-24 704 3660
53
 김필연
 낙화  5 2011-05-25 742 3920
52
 김필연
 까르르 맴맴  5 2011-04-24 716 4046
51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장 큰 선물  13 2011-03-21 832 4792
50
 김필연
 어떻게 알까  6 2011-02-25 689 4123
49 산문
 김필연
 막걸리 잔  5 2011-02-22 829 4764
48
 김필연
 내 것이 아닌데  2 2011-01-27 708 416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