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쪽잠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2-02-28 10:26
조회수: 3568 / 추천수: 742


mokma1203_600.jpg (65.7 KB)

바깥은 꽃샘추위가 기승을 떨어도 오후 볕이 깊게 든 실내엔 노곤함이 밀려든다.
대기의자에 걸터앉아 쪽잠에 빠진 이, 그 어깨 위로 살곰살곰 봄아씨가 내려앉는다.

/金必然




*월간 목마르거든 2012년 3월호 게재


       
김종옥   2012-02-29 18:42:47
봄아씨의 유혹에도
동심은 즐겁기만 합니다.
바 위   2012-03-01 04:33:40
고맙습니다 @@
김필연   2012-03-02 11:38:43
김 선생님, 오랜만입니다.

오마고 한 이가 늑장을 부리나 보지요?
꽤 오래 앉아 졸더군요.
아이들이 소리지르며 뛰어다니고 유모차가 지나가고
옆 자리에 사람들이 와서 떠들다 갔어도...^^
김필연   2012-03-02 11:39:34
바위님, 겨울이 저만치 가버린 듯 합니다.
이번 겨울 참 길었던 것 같습니다. 화사하고 가벼운 봄 맞으시길요.
旼提   2012-03-03 15:09:34
쪽잠의 달콤함에 봄아씨의 포근함...

20여년을 한결같이 점심식사후 10~20분 쪽잠을 즐겨 왔는데
보약중의 으뜸이 쪽잠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족잠에 빠진 아빠와는 달리
롤러스케이팅에 빠진 아이들의 모습이 대조적입니다

요즘 젊은 아빠의 현실인 듯 보입니다
김필연   2012-03-05 11:28:32
그래서 민제님이 그렇게 동안이셨나 봐요..
저도 지금부터 쪽잠건강법을 한번 실행에 옮겨볼까요?

ㅎㅎ~ 롤러스케이팅?
저곳은 국립중앙박물관 로비인데 롤러 타다간???
용서하소서~ 제 표현력의 한계입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72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720 3635
71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5 2012-06-04 760 3945
70 산문
 김필연
 잡초  7 2012-05-27 814 3748
69
 김필연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4 2012-05-16 726 3394
68
 김필연
 길동무 #2  5 2012-05-14 693 3436
67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667 3569
66 산문
 김필연
 등단지, 시사문단 신인상 심사평과 당선소감(2003년 7월) 2012-05-09 816 4100
65 포토에세이
 김필연
 고맙습니다  4 2012-05-08 779 3350
64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678 3490
63 포토에세이
 김필연
 질서와 이치  2 2012-04-10 766 3678
6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55 3852
 김필연
 쪽잠  6 2012-02-28 742 3568
60
 김필연
 물에서 배운다  19 2012-01-28 731 3954
59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절로 되는 것  2 2011-12-10 818 3831
5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은 알까  5 2011-11-24 786 3779
57
 김필연
 도심의 세월  9 2011-10-26 735 5043
56
 김필연
 꽃짓  5 2011-09-23 746 4293
55
 김필연
 자연의 신호  5 2011-08-24 725 3816
54
 김필연
 누가 가르쳤는가  6 2011-06-24 726 3735
53
 김필연
 낙화  5 2011-05-25 763 399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