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질서와 이치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2-04-10 22:45
조회수: 3999 / 추천수: 844


sansuyu_2.jpg (59.6 KB)
sansuyu_1.jpg (69.1 KB)


                                                          
                  4월인데 여태
                  지난가을에 영근 산수유 열매가
                  가지 곳곳에 매달려 있다.  
                                              
                  그러든 말든 그들 가을의 어깨 위에
                  새봄이 떡하니 올라앉아 노래를 한다.
                  금세 저 맑고 달큼한 노래에 이끌려
                  벌과 나비가 날아들겠지.
                    
                  그래,                                                      
                  그들이 합심하여 맡은 일을 해내면
                  꽃들은 열매를 남기고 훌훌 날아가리라.

                  장마철 굵은 빗줄기도
                  어둠 속 천둥번개와 거센 바람까지도,
                  저 열매가 여무는 일에
                  마땅한 이유가 있을 테고
                  한여름 뙤약볕도 무관치 않으리라.

                  그러다 가을이면 그렇게,
                  빨갛고 튼실하게 영글어
                  사람의 손을 기다리겠지.

                  그런 다음엔 이러저러한 길을 걸어서
                  누군가의 몸속에 스며들어
                  요긴한 자양분이 되리라.

                  설핏 보면
                  순순히 절로 되는 것 같지만
                  살펴보면 어느 것 하나
                  그저 되는 것이 없는
                  정한 질서와 정한 이치,

                  자연은 늘 경이롭고 경외롭다.





       
김종옥   2012-04-13 11:14:24
가을의 어깨 위에
새봄이 떡하니 올라앉아 노래를 한다.

풋풋한 詩語에
잃어버렸던 봄맛을 되찾습니다.
김필연   2012-04-14 11:49:01
그저 주절거림인데
시어로 봐 주시니 고맙습니다.
김 선생님 속에 든 그.. 춘심에 젖은 시심인 게지요.
예전엔 가을이 좋더니 요즘은 봄이 좋습니다.
이도 나이랑 무관하지 않은 거지요? ㅎㅎ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89 산문
 김필연
 뼁끼로 그린 민들레  2 2013-04-02 781 3733
8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의 힘  2 2013-04-02 676 3097
87
 김필연
 가끔은 나무이고 싶다  5 2013-03-28 746 3474
86 포토에세이
 김필연
 이슬보다 못하나니  4 2013-03-28 698 3146
85 포토에세이
 김필연
 채찍  4 2013-03-28 746 3230
84 포토에세이
 김필연
 겨울의 의미  13 2013-03-04 754 3509
83 포토에세이
 김필연
 곧 봄  7 2013-03-04 698 3180
82 포토에세이
 김필연
   6 2013-03-04 684 3160
81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랴? 바람이랴?  2 2013-03-01 712 3275
80 포토에세이
 김필연
 너에게로  2 2013-03-01 723 3178
79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보인다  3 2013-02-25 712 3344
78
 김필연
 2월은  5 2013-01-28 755 3645
77
 김필연
 내 잔이 넘치나이다  7 2012-12-05 752 3828
76 포토에세이
 김필연
 11월은  10 2012-10-23 850 3846
75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리움 #2  6 2012-10-07 828 3549
74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리움 #1  8 2012-09-27 827 3563
73 포토에세이
 김필연
 빨랫줄  11 2012-08-22 829 3794
72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812 3980
71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5 2012-06-04 862 4425
70 산문
 김필연
 잡초  7 2012-05-27 911 4118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