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질서와 이치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2-04-10 22:45
조회수: 3602 / 추천수: 741


sansuyu_2.jpg (59.6 KB)
sansuyu_1.jpg (69.1 KB)


                                                          
                  4월인데 여태
                  지난가을에 영근 산수유 열매가
                  가지 곳곳에 매달려 있다.  
                                              
                  그러든 말든 그들 가을의 어깨 위에
                  새봄이 떡하니 올라앉아 노래를 한다.
                  금세 저 맑고 달큼한 노래에 이끌려
                  벌과 나비가 날아들겠지.
                    
                  그래,                                                      
                  그들이 합심하여 맡은 일을 해내면
                  꽃들은 열매를 남기고 훌훌 날아가리라.

                  장마철 굵은 빗줄기도
                  어둠 속 천둥번개와 거센 바람까지도,
                  저 열매가 여무는 일에
                  마땅한 이유가 있을 테고
                  한여름 뙤약볕도 무관치 않으리라.

                  그러다 가을이면 그렇게,
                  빨갛고 튼실하게 영글어
                  사람의 손을 기다리겠지.

                  그런 다음엔 이러저러한 길을 걸어서
                  누군가의 몸속에 스며들어
                  요긴한 자양분이 되리라.

                  설핏 보면
                  순순히 절로 되는 것 같지만
                  살펴보면 어느 것 하나
                  그저 되는 것이 없는
                  정한 질서와 정한 이치,

                  자연은 늘 경이롭고 경외롭다.





       
김종옥   2012-04-13 11:14:24
가을의 어깨 위에
새봄이 떡하니 올라앉아 노래를 한다.

풋풋한 詩語에
잃어버렸던 봄맛을 되찾습니다.
김필연   2012-04-14 11:49:01
그저 주절거림인데
시어로 봐 주시니 고맙습니다.
김 선생님 속에 든 그.. 춘심에 젖은 시심인 게지요.
예전엔 가을이 좋더니 요즘은 봄이 좋습니다.
이도 나이랑 무관하지 않은 거지요? ㅎㅎ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67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642 3483
66 산문
 김필연
 등단지, 시사문단 신인상 심사평과 당선소감(2003년 7월) 2012-05-09 787 3966
65 포토에세이
 김필연
 고맙습니다  4 2012-05-08 755 3280
64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653 3395
포토에세이
 김필연
 질서와 이치  2 2012-04-10 741 3602
6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30 3753
61
 김필연
 쪽잠  6 2012-02-28 717 3474
60
 김필연
 물에서 배운다  19 2012-01-28 709 3866
59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절로 되는 것  2 2011-12-10 793 3756
5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은 알까  5 2011-11-24 761 3708
57
 김필연
 도심의 세월  9 2011-10-26 713 4977
56
 김필연
 꽃짓  5 2011-09-23 724 4225
55
 김필연
 자연의 신호  5 2011-08-24 702 3743
54
 김필연
 누가 가르쳤는가  6 2011-06-24 704 3660
53
 김필연
 낙화  5 2011-05-25 742 3920
52
 김필연
 까르르 맴맴  5 2011-04-24 716 4046
51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장 큰 선물  13 2011-03-21 832 4792
50
 김필연
 어떻게 알까  6 2011-02-25 689 4123
49 산문
 김필연
 막걸리 잔  5 2011-02-22 829 4764
48
 김필연
 내 것이 아닌데  2 2011-01-27 708 416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