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고맙습니다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2-05-08 15:28
조회수: 3297 / 추천수: 755


20101211parents_1_1.jpg (208.1 KB)

제 부모님의 결혼 60주년 기념사진입니다.

2년 전 사진으로 이때가 어머니는 여든 하나,
아버지는 여든 여섯에 회혼례를 올리셨습니다.

자주 찾아뵙지 못하는 불효에도 불구하고
늘 그 모습으로 계셔 주셔서 얼마나 고마운지요.

이 나이 되도록 그것이 당연한 줄 알았는데
햇볕처럼 공기처럼 거저 주어지는 것이라 여겼는데

아름다운 당신 두 분의 모습이 이제서야 조금 보입니다.
그 고마움, 뼛속 깊이 새기겠습니다.

그리고 오늘, 부모님을 여의신 분들의 마음을
조심스레 헤아리며 보내겠습니다.



       
유인걸   2012-05-08 17:39:24
두분 멋쟁이 십니다.. 축하드리는 제 마음을 문자로서는 표현할수가 없습니다...양주분께서 40년후 결혼 100주년 마지하시기를 바랍니다....

소생은 금년에 결혼 44주년 되었습니다. 10여년전부터 결혼기념일은 내외가 모두 잊고 삽니다...30년같이 살고 보니 내외간에 사랑 같은것은 존재치 않고 깊은 신뢰만이 남아 있습니다.

해아래님 축하합니다...
旼提   2012-05-08 22:50:26
사진 속의 두분의 平康을 기원 합니다
어머님이 너무도 곱습니다
딸 보다 더...

복도 많으십니다
그리고 따스한 배려에도 감사드립니다

부모님 대신 처부모님댁 다녀 왔습니다
빙부님 어느새 팔순이 넘으시니
마음이 자꾸 여려지시는 듯...
김필연   2012-05-09 12:15:32
제 생각이 앞서서 미처 다른 분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외려 폐를 끼친 것 같아 좌불안석입니다.
우리는 건강하게 오래 삶을 향유해서 자녀들에게 슬픔을 주지 말아야 하는데요,
자율로 되는 게 아니니...ㅠ.ㅠ
바 위   2012-05-10 09:49:19
생각의
한줌 조차
선대 품향요
예와 도 효가라

` 귀감입니다
` 고맙습니다 !!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69
 김필연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4 2012-05-16 704 3331
68
 김필연
 길동무 #2  5 2012-05-14 670 3362
67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643 3502
66 산문
 김필연
 등단지, 시사문단 신인상 심사평과 당선소감(2003년 7월) 2012-05-09 787 3999
포토에세이
 김필연
 고맙습니다  4 2012-05-08 755 3297
64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654 3424
63 포토에세이
 김필연
 질서와 이치  2 2012-04-10 741 3624
6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31 3781
61
 김필연
 쪽잠  6 2012-02-28 718 3505
60
 김필연
 물에서 배운다  19 2012-01-28 709 3897
59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절로 되는 것  2 2011-12-10 793 3777
5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은 알까  5 2011-11-24 761 3725
57
 김필연
 도심의 세월  9 2011-10-26 713 4993
56
 김필연
 꽃짓  5 2011-09-23 724 4244
55
 김필연
 자연의 신호  5 2011-08-24 702 3767
54
 김필연
 누가 가르쳤는가  6 2011-06-24 704 3680
53
 김필연
 낙화  5 2011-05-25 742 3942
52
 김필연
 까르르 맴맴  5 2011-04-24 716 4065
51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장 큰 선물  13 2011-03-21 832 4806
50
 김필연
 어떻게 알까  6 2011-02-25 689 414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