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그리움 #2
분류: 포토에세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2-10-07 08:23
조회수: 3331 / 추천수: 784


20120909sunset_640.jpg (147.4 KB)


그리운 건 왜 늘 멀리 있는가  /金必然









       
바 위   2012-10-09 06:47:11
그립단
뿌리 줄기
만큼 질김도
먼 만큼 절실함

` 잘 풀어내시는 법 공유합니다 ~
귀감입니다 !

고맙습니다 !!
김필연   2012-10-10 10:59:45
어찌보면 말이 안 되는 것 같지요?
멀리 있으니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고 만질 수 없고...
그러니 당연히 그리울 수 밖에요...
근데 참 묘한 것이
속에만 넣어놓고 꺼내지 않고는
견디기 힘든 게 그리움이 아닌가 싶어요.
하긴 꺼내 놓아도 별반 달라지는 것도
없지만요..^^
그래서 문자가 생겨 난 걸까요?
韓喆東   2012-10-10 14:27:48
쌤요
멀리 있으이 그립지 가까이 있으먼요
그리울 시간 있겠소
그립다 생각나면 가서 보면 되는건데....
쌤요
꺼내 놓지 않고서는 너무 그리워 속이 터질것 같아서
막상 꺼내 놓고 봐도 멸반 달라지지않지요?
그렇지만
너무 그리워 만나보면 또 그렇답니다

그리움은 그리울 때에
제일 아름답지 않을까요?
천천히   2012-10-10 21:15:35
그래서 그리움이라 했나봅니다.
김필연   2012-10-10 21:35:57
ㅎ~ 예, 그래서 그리움인가 봅니다.
천천히님은 잊을만 하면 나타나셔서 잊지않게 해 주십니다.
그래서 반가움이란 말도 생겼나 봅니다.^^
바 위   2012-10-12 17:46:40
` & `

至道離文字
元來是目前 이 맞습니다 !!

고맙습니다 ~~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81 포토에세이
 김필연
 해랴? 바람이랴?  2 2013-03-01 661 3082
80 포토에세이
 김필연
 너에게로  2 2013-03-01 689 3010
79 포토에세이
 김필연
 봄이 보인다  3 2013-02-25 651 3113
78
 김필연
 2월은  5 2013-01-28 703 3391
77
 김필연
 내 잔이 넘치나이다  7 2012-12-05 699 3610
76 포토에세이
 김필연
 11월은  10 2012-10-23 786 3627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리움 #2  6 2012-10-07 784 3331
74 포토에세이
 김필연
 그리움 #1  8 2012-09-27 761 3354
73 포토에세이
 김필연
 빨랫줄  11 2012-08-22 775 3590
72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750 3765
71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5 2012-06-04 794 4154
70 산문
 김필연
 잡초  7 2012-05-27 851 3897
69
 김필연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4 2012-05-16 751 3513
68
 김필연
 길동무 #2  5 2012-05-14 718 3552
67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694 3695
66 산문
 김필연
 등단지, 시사문단 신인상 심사평과 당선소감(2003년 7월) 2012-05-09 851 4284
65 포토에세이
 김필연
 고맙습니다  4 2012-05-08 804 3477
64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704 3620
63 포토에세이
 김필연
 질서와 이치  2 2012-04-10 793 3805
6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77 3977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