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온기가 그리운 달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09-12-03 00:12
조회수: 5191 / 추천수: 956


sh.jpg (140.8 KB)

나무 그림자가 벽을 찾아왔다. 그림자도 온기가 그리운 12월,
이달 한 달만이라도 내 품을 넉넉히 열어놓고
온기가 그리워 다가오는 것 그 무엇이든 싸안고 다독거려야겠다.



월간 목마르거든 2009년 12월호 게재



.
       
바 위   2009-12-04 04:08:31
' 12월 사흘 / 9122


년중 무심히 십이월에 강에 나가
물과 안개와 바람보며 새소리 찾다

한해 한 사흘
날데리고 강을 보니 강이 날더라
구름을 불러 강에 넣고 흐르게 해본다

벗어지는 강 안개
내공하는 역역함이 보이고
이 한해 강 따라서 걷다 운트이면
필연히 시인과 비구니스님 수녀님 만나고 싶다


고마운 시 맞군요
오경수   2009-12-04 10:20:41
지도
가심이 따숩게~
총총걸음으로 누군가에게
다가서 볼랍니다.
김종옥   2009-12-05 21:41:42
이 詩로도
충분히 따뜻합니다.
김필연   2009-12-07 15:24:13
평생도 아니고 몇 년도 아니고 겨우 한 달만이라도
제 마음이 활짝 열어젖혀 질지... 늘 다짐으로만 끝나 버리니...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63 포토에세이
 김필연
 질서와 이치  2 2012-04-10 817 3892
6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796 4072
61
 김필연
 쪽잠  6 2012-02-28 789 3759
60
 김필연
 물에서 배운다  19 2012-01-28 781 4151
59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절로 되는 것  2 2011-12-10 873 4046
5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은 알까  5 2011-11-24 832 3979
57
 김필연
 도심의 세월  9 2011-10-26 769 5214
56
 김필연
 꽃짓  5 2011-09-23 779 4455
55
 김필연
 자연의 신호  5 2011-08-24 768 3995
54
 김필연
 누가 가르쳤는가  6 2011-06-24 766 3903
53
 김필연
 낙화  5 2011-05-25 794 4168
52
 김필연
 까르르 맴맴  5 2011-04-24 781 4275
51 포토에세이
 김필연
 가장 큰 선물  13 2011-03-21 911 5109
50
 김필연
 어떻게 알까  6 2011-02-25 754 4385
49 산문
 김필연
 막걸리 잔  5 2011-02-22 924 5185
48
 김필연
 내 것이 아닌데  2 2011-01-27 774 4429
47
 김필연
 이맘때 받는 초대장  4 2010-12-02 878 4793
46
 김필연
 찻물 한 모금  6 2010-10-22 852 4825
45
 김필연
 오일장 나들이  2 2010-10-04 860 4783
44
 김필연
 가을로 가는 길  4 2010-08-26 859 4781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