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자연의 신호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1-08-24 22:08
조회수: 4129 / 추천수: 795


mok09_640.jpg (80.6 KB)



바람은 자연의 신호런가,

느럭대며 걷던 늦여름 바람이
걸음을 재기 시작하면

풀밭엔 살금살금 볕이 마르고
물가엔 하나둘 사람이 모여든다.

가을이라고, 이제 가을이라며
마주 보는 얼굴엔
벌써 가을이 함뿍 들었다.


*월간 목마르거든 2011년 9월호 게재




                                





.
       
風雅   2011-08-29 17:55:03
아이 좋아라~^^
김필연   2011-08-31 12:46:51
뭐가요?
바 위   2011-09-04 15:08:08
이봐요
이 남자야
바람 넣는다
펌프 가져왔지 ~

` 자전거
호수 모는
올린픽 공원
누가 필연이오

`좋네요 !
`가을 모는 붓

~ 고맙습니다 !!
風雅   2011-09-05 10:46:38
좋으면 그냥 좋은거지요.^^
김필연   2011-09-07 10:52:08
바위님, 저곳은 양재천입니다. 저도 저들이
자전거 바람넣는 기계를 가지고 왔나 싶어 큰 사진을 보니
기계가 바닥에 고정되어 있더군요.
공원에서 배려한 편의시설인가 봐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72
 김필연
 하늘을 꿈꾸면  6 2012-07-02 824 4014
71 포토에세이
 김필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5 2012-06-04 874 4462
70 산문
 김필연
 잡초  7 2012-05-27 918 4161
69
 김필연
 어찌 영화롭지 아니하냐  4 2012-05-16 810 3752
68
 김필연
 길동무 #2  5 2012-05-14 781 3785
67
 김필연
 길동무 #1  8 2012-05-10 747 3925
66 산문
 김필연
 등단지, 시사문단 신인상 심사평과 당선소감(2003년 7월) 2012-05-09 941 7088
65 포토에세이
 김필연
 고맙습니다  4 2012-05-08 858 3707
64
 김필연
 서로에게  8 2012-04-15 759 3849
63 포토에세이
 김필연
 질서와 이치  2 2012-04-10 855 4029
62
 김필연
 이른 봄  6 2012-03-23 835 4242
61
 김필연
 쪽잠  6 2012-02-28 839 3896
60
 김필연
 물에서 배운다  19 2012-01-28 816 4292
59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절로 되는 것  2 2011-12-10 913 4199
58 포토에세이
 김필연
 저들은 알까  5 2011-11-24 873 4109
57
 김필연
 도심의 세월  9 2011-10-26 797 5345
56
 김필연
 꽃짓  5 2011-09-23 825 4603
 김필연
 자연의 신호  5 2011-08-24 795 4129
54
 김필연
 누가 가르쳤는가  6 2011-06-24 806 4057
53
 김필연
 낙화  5 2011-05-25 830 4320
      
 1   2   3   4   5   6   7   8   9   10  .. 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