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고맙다 꽃들아
분류:
이름: 김필연 * http://pyk.co.kr


등록일: 2008-04-21 18:19
조회수: 7031 / 추천수: 1070






꽃들이 눈 속으로 쳐들어왔다. 향기가 콧속으로 쳐들어왔다.
너의 화사함에 온몸을 떨어도 달큼한 너들 향에 실신을 한다 해도
고맙다, 고맙다 꽃들아, 이 얼마나 즐거운 침략이냐.


월간 목마르거든 2008년 4월호 게재


.
    
바 위   2008-04-22 08:02:02
침략도 일만하면
역시 분위기黨 맞습니다.
여기는 사랑당 사랑방
운율도 말없이 어울려 주더니다 !

고마운 일은
만들기 나름
명필 일필휘지도
비오는 아침 빗소리
묵향 묵 농도 어울릴 날인데요
낙숫물 말뜻이 지음인듯 합니다 !

고맙습니다...
오경수   2008-04-22 10:28:52
이런 침략은 36년간 계속 되도 좋겠네!^^
김필연   2008-04-22 22:11:53
바위님, 오경수님, 두 분의 추임새에 힘을 얻습니다.
가끔은 외딴섬이다 싶을 때, 손 닿을만한 곳에 생각을 같이 하는
벗이 있는 것.... 그 얼마나 큰 위안이고 큰 힘인지요. 고맙습니다.
靑山野花   2008-04-23 21:29:59
꽃의 향연이 침략이라면 365일
침략 당하고 싶습니다.
김필연   2008-04-24 15:03:22
365일이라... 욕심이 많으시군요.
제 생각엔 꽃이 져버린 겨울에 기다리는 조바심이 있어야
봄꽃의 침략이 더 고맙지 않을까 싶은데요...^^
신정순   2008-04-25 02:19:48
살아 움직이는 감성을 느끼게 해 주시는 필연님!
늘 그렇지만 사진과 글은 덩달아 함께 그곳에 있는듯 착각을 일으키게 합니다그려,,
멋진일이에요.
감사함을 이렇게..
김필연   2008-04-25 12:23:56
지난 특강 때 얼굴이라도 뵐 수 있으려나 했는데...
전시회 준비는 잘 되어 가고 있지요.
부디 아프지 마세요... 잘 묵고 잘 자고...그 이상 없어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40
 김필연
 풋봄  6 2010-03-23 857 5070
39
 김필연
 겨울의 승전가  6 2010-02-28 860 4570
38
 김필연
 소임을 다한 장막  5 2010-01-29 852 4661
37
 김필연
 온기가 그리운 달  4 2009-12-03 932 5098
36
 김필연
 늙지 않는 기억  4 2009-10-29 879 5038
35
 김필연
 이웃  9 2009-09-30 863 4863
34
 김필연
 바다는 늘  5 2009-09-01 849 5056
33
 김필연
 가게 앞 개망초  5 2009-07-10 942 5533
32
 김필연
 영원의 꽃  5 2009-06-08 923 5428
31
 김필연
 대파 몇 뿌리  2 2009-06-05 907 5376
30
 김필연
 한 번도 버거운데  2 2009-05-19 954 5576
29
 김필연
 순희가 온다  2 2009-05-05 926 5328
28
 김필연
   6 2009-04-15 913 5025
27
 김필연
 오늘을 새긴다  5 2009-04-01 899 5180
26
 김필연
 승리의 찬가  6 2009-03-17 952 5269
25
 김필연
 알면 사랑하는 것을  6 2009-02-26 947 5504
24
 김필연
 생명은  7 2009-02-16 876 4936
23
 김필연
 창을 열면  7 2009-01-29 898 5329
22
 김필연
 설빔  7 2009-01-14 882 4878
21
 김필연
 희망의 깍지를 끼자  3 2008-12-22 914 5543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