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참 정겹다...,
분류:
이름: 김필연 * http://pyk.co.kr


등록일: 2008-04-29 12:58
조회수: 7381 / 추천수: 1124


mok0805.jpg (182.4 KB)

.

자전거 바구니 속에 든 시네라리아 화분 참 정겹다
계절이 주는 정겨움이 어디 이뿐일까...
엊저녁, 옆집 아주머니의 장바구니 속에 든 고추 모종 몇 줄기도
아주머니의 히끗한 머리카락 위에 내려앉은
라일락 낙화 한 송이도 참으로 정겨웠지...


월간 목마르거든 5월호 게재

.

       
오경수   2008-05-01 16:07:13
세상 모든 것들 다 정겹게 제자리를 지키는데
사람 눈빛은 왜? 자꾸 다른 곳을 향하게 되는 건지?
선생님 시선의 가르침에 잠시 동화되어 봅니다.
김필연   2008-05-02 13:57:53
사람이 왜 그러냐구요? 아마 .사람이기 때문에. 그럴 거에요. 말이되나요...^^
서 있다 생각하면 곧 넘어질까 두려운 존재가 사람이라잖아요.
끝없이 성찰하고 추스르고 다짐하고 결심하고 그래도 늘 넘어지는데요...
그리고 무슨 가르침이란 표현을 쓰세요. 당치도 않습니다. 그냥 제 느낌일뿐입니다.
오경수   2008-05-02 17:06:36
아니어요.
김선생님,
세상을 살다보면 노루귀 꽃이 빠진 식물도감 같은 허한 경우를 자주 겪곤 하지요
그래서, 이 곳 사람향기가 나는 '김필연 시인의 집' 같은 곳이 너무 좋은가 봐요
사랑방 손님들도 너무 좋고요. 정말 고맙습니다.
김필연   2008-05-03 21:07:00
좋게 봐 주시니 저도 고맙습니다. 작은 행복이라도 또
짧은 즐거움이라도 드리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데....ㅜ.ㅜ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8
 김필연
 소임을 다한 장막  5 2010-01-29 851 4652
37
 김필연
 온기가 그리운 달  4 2009-12-03 932 5089
36
 김필연
 늙지 않는 기억  4 2009-10-29 879 5026
35
 김필연
 이웃  9 2009-09-30 862 4852
34
 김필연
 바다는 늘  5 2009-09-01 848 5045
33
 김필연
 가게 앞 개망초  5 2009-07-10 941 5523
32
 김필연
 영원의 꽃  5 2009-06-08 921 5420
31
 김필연
 대파 몇 뿌리  2 2009-06-05 906 5367
30
 김필연
 한 번도 버거운데  2 2009-05-19 953 5561
29
 김필연
 순희가 온다  2 2009-05-05 926 5316
28
 김필연
   6 2009-04-15 913 5014
27
 김필연
 오늘을 새긴다  5 2009-04-01 898 5172
26
 김필연
 승리의 찬가  6 2009-03-17 951 5260
25
 김필연
 알면 사랑하는 것을  6 2009-02-26 947 5498
24
 김필연
 생명은  7 2009-02-16 875 4926
23
 김필연
 창을 열면  7 2009-01-29 896 5316
22
 김필연
 설빔  7 2009-01-14 881 4865
21
 김필연
 희망의 깍지를 끼자  3 2008-12-22 913 5531
20
 김필연
 오직 감사함으로  4 2008-12-19 971 5979
19
 김필연
 도시도 고향이다  8 2008-11-12 978 577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