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오직 감사함으로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08-12-19 10:35
조회수: 5838 / 추천수: 932


mok0812.jpg (146.4 KB)

가는 것은 오는 것의 시작점이다.
꽃이 피고 꽃이 지는 것처럼 한 해가 가면 한 해가 온다.
감사함으로 올 한 해를 누렸듯 감사함으로 또 한 해를 맞는다.
가슴 가득 오직 감사함으로.


* 월간 목마르거든 2008년 12월호 게재


.




       
김주식   2008-12-19 14:58:56
또한
제가 이곳을 오고가며 늘 감사 함을 느끼기도 한답니다.^^*
신정순   2008-12-19 18:53:51
가마에 불을 붙이고, 밖에 펼쳐진 풍경들이 너무 고마워서,.. 밤 하늘에 별들,, 논두렁 사이사이에 달빛그림자들,, 산자락 끄트머리에 내려 앉은 적막을 가슴으로 거둬들일 수 있어 감사하단 생각이었는데 필연님의 글을 읽으니 살아 있음도 감사하네요..
깨비~   2008-12-20 08:00:22
깨비도 이곳에서 꽃이 피고 웃음이 핀답니다..^^...
따뜻한 마음이 오고 가는 이곳에서 /////.........
김필연   2008-12-22 10:43:10
김주식 선생님, 신정순 선생님, 깨비님.... 제가 훨씬 더 고맙지요.
누가 더 고마운지 내기 해도 좋습니다. 이길 자신 있으니까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9
 김필연
 순희가 온다  2 2009-05-05 893 5199
28
 김필연
   6 2009-04-15 884 4897
27
 김필연
 오늘을 새긴다  5 2009-04-01 868 5054
26
 김필연
 승리의 찬가  6 2009-03-17 918 5129
25
 김필연
 알면 사랑하는 것을  6 2009-02-26 911 5374
24
 김필연
 생명은  7 2009-02-16 843 4812
23
 김필연
 창을 열면  7 2009-01-29 862 5200
22
 김필연
 설빔  7 2009-01-14 847 4749
21
 김필연
 희망의 깍지를 끼자  3 2008-12-22 875 5395
 김필연
 오직 감사함으로  4 2008-12-19 932 5838
19
 김필연
 도시도 고향이다  8 2008-11-12 937 5624
18
 김필연
 가을은 늘 아쉬움이다  10 2008-10-20 944 6884
17
 김필연
 숭고한 의무  4 2008-10-17 946 5521
16
 김필연
 햇살만큼이나  4 2008-10-16 899 5630
15
 김필연
 가을 미뉴엣  4 2008-10-09 927 5743
14
 김필연
 가을 해  17 2008-09-23 942 5723
13 산문
 김필연
 또 한번 모란이 필 때까지  2 2008-09-11 988 6378
12
 김필연
 바다  10 2008-08-19 894 5619
11
 김필연
 하늘을 걷는다  6 2008-06-23 1019 6864
10
 김필연
 모든 것이  13 2008-05-28 1040 6722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