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한 번도 버거운데
분류: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09-05-19 14:14
조회수: 5516 / 추천수: 946


080809silbe_1.jpg (60.1 KB)

이솝의 우화 때문에 베짱이가
게으름의 대명사가 되었지만
사실 검은다리실베짱이는
여섯 번 또는 일곱 번
허물을 벗어야 어른벌레가 된다.
한 번의 성장통도
버거운 인간에 비하면 이 얼마나
진지하고 부지런한 삶인가.



* 월간 Art & Culture 2009년 6월호 게재




.
       
바 위   2009-05-23 11:47:02
연전에
영화배우 캔디스 버겐의 눈빛이
만 촉광은 됐으린데

님은 오만촉광은 족히 넘으시니

눈 설미
이런 명시를 덜어내놓셨습니다 !
건필 강건 집중력 산물인거 맞지요

고맙습니다...
김필연   2009-05-25 11:15:46
ㅎㅎ~ 눈빛도 촉광이란 단위를 쓰는군요...^^
시력이 급격이 저하되어 요즘은 제가 그리 잘하던 잘난척도 잘 못하고 있습니다...ㅜ.ㅜ
육의 시력이야 그렇다 하더라도 영의 시력마저도 시원찮아진 거 같아 반성하고 있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34
 김필연
 바다는 늘  5 2009-09-01 845 5009
33
 김필연
 가게 앞 개망초  5 2009-07-10 939 5490
32
 김필연
 영원의 꽃  5 2009-06-08 918 5387
31
 김필연
 대파 몇 뿌리  2 2009-06-05 902 5328
 김필연
 한 번도 버거운데  2 2009-05-19 946 5516
29
 김필연
 순희가 온다  2 2009-05-05 924 5284
28
 김필연
   6 2009-04-15 910 4978
27
 김필연
 오늘을 새긴다  5 2009-04-01 895 5130
26
 김필연
 승리의 찬가  6 2009-03-17 947 5223
25
 김필연
 알면 사랑하는 것을  6 2009-02-26 944 5462
24
 김필연
 생명은  7 2009-02-16 872 4890
23
 김필연
 창을 열면  7 2009-01-29 894 5284
22
 김필연
 설빔  7 2009-01-14 878 4832
21
 김필연
 희망의 깍지를 끼자  3 2008-12-22 908 5491
20
 김필연
 오직 감사함으로  4 2008-12-19 964 5940
19
 김필연
 도시도 고향이다  8 2008-11-12 971 5735
18
 김필연
 가을은 늘 아쉬움이다  10 2008-10-20 975 6991
17
 김필연
 숭고한 의무  4 2008-10-17 980 5623
16
 김필연
 햇살만큼이나  4 2008-10-16 933 5737
15
 김필연
 가을 미뉴엣  4 2008-10-09 960 584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