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포토에세이+


제목: 산 자와 죽은 자의 동거 2 - 문현동 돌산길
분류: 국내
이름: 김필연


등록일: 2012-03-23 20:25
조회수: 1919




산 자와 죽은 자의 동거 2 -문현동 돌산길


문현동  전포돌산공원 동남쪽 비탈에 자리를 잡은
돌산 2, 3, 4길 주소를 가진 마을이 있다
동의 이름이 문 문(門) 고개 현(峴)인 문현동은
옛날 부산진과 남구 지역을 연결하는
문의 역할을 하던 고개라는 뜻을 지니고 있지만
지금은 항도 부산의 심장 부분에 위치해 있다.




언뜻 보면
여느 산동네와 비슷한 풍경이지만







골목을 몇 발짝만 걸어 들어가면 조금
다른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화초나 남새거리를 심은 분들이
지붕 위에 올려져 있고
집집이 커다란 저수통들을 이고 있다.







더구나 이 마을 곳곳엔 전선이나
파이프 등이 얼기설기 많이도 엉겨 있다.







그런데 담장이나 울타리 곁에
잡초가 자란 작은 텃밭 같은 것이 눈에 띈다.







텃밭이라 하기엔 제법 높낮이가 있고
봉분이라 하기엔 낮아 보이는,







어떤 곳은 집 옆에








어떤 곳은 집 앞에







옆구리에







뒷뜰에







현관 앞에







길 한가운데







담 모퉁이에







일반적인 무덤의 느낌과는
달리 대부분 손닿는 곳의 화단처럼







따뜻하고 아늑해 보인다. 이 모두 봉분이다.
표현 그대로 산자와 죽은 자가
동거하고 있는 셈이다. 일년에 한두번 선산
찾아 성묘하고 힐끔 얼굴 내비치는 것에 비하면
여기 무덤들은 오히려 행복할 것 같다,
항시 눈길을 받고 사람들 음성도 들을 수 있으니 ...,







봉분은 세월이 지나면서 씻기고 깎이고
무연고 무덤은 주거공간에
잠식 당해 그 위에 집이 지어지고,
어떤 곳은 위장을 해버려
성묘하러 왔다가 살림집 아래 묻힌
무덤 때문에 분쟁도 잦았다 한다.







멀리 산자락에 공동묘지가 보인다.
이 마을도 초기에
공동묘지였으나  6.25 전쟁 직후
피란민들이 묘지 사이 공간에
판잣집을 짓고 살기 시작하면서

  





자연스레 무허가촌이
형성 되었으리라 추정하고 있다.







현재 묘지 80여 기 사이사이에
주택 250여 동이
삶의 터전을 이루고 살고 있다.







6년 전 필자가 처음 이곳을 방문했을 때에는
빈집이 거의 없었다.
아이들이 좁디 좁은 골목을
세발자전거를 타고 놀며 깔깔대던 소리가
아직 귀에 쟁한데, (6년 전 사진)







2009년 두번째 방문 때 벽화시범마을로
지정되어 곳곳에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
지금은 벽화도 다소 빛을 잃고,
사람사는 정겨운 풍경이 빛을 바랜 것처럼.







무심한 뺑끼?칠만







거칠게 덧입혀져 살 내음 배인 풍경마저
덮어 버린 듯 하다,







연탄재를 가지고 와서 패인 길을
메우시는 할머니
"이젠 예전 같지 않아... 재미도 없고,"
하시며 한숨을 뱉으신다.








문득 낯익은 장소에서 걸음을 멈췄다.







6년 전 첫 방문 때 저 길섶에서
얘기를 나누던 두 분,
이북 억양을 쓰시던 왼쪽 할머니,
평안하신지 궁금하다. (2006년 사진)
"다들 잘 되어서 나갔어, 여기가 명당이래..."  
하셨는데,







마을 윗쪽 전포돌산공원 울타리에,
잘 되어서 나갈 또 한 사람의 이름이 걸려 있다.
/金必然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분류 C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국내
 김필연
 산 자와 죽은 자의 동거 2 - 문현동 돌산길 2012-03-23 0 1919
394 국내
 김필연
 태극도를 아십니까? - 태극마을 스케치 2012-03-23 0 2099
393 일상
 김필연
 북촌 엿보기 2 2012-02-24 0 1389
392 일상
 김필연
 해 그림 훔치기 2012-02-23 0 1456
391 국내
 김필연
 As it is 2012-02-23 0 1609
390 일상
 김필연
 휴대전화로 담은 세상 #3 - 삼각지 뒤꼍 2012-02-23 0 1581
389 일상
 김필연
 휴대전화로 담은 세상 #2 - 삼각지 뒤꼍 2012-02-23 0 1316
388 국외
 김필연
 스와질랜드에 펼친 사랑의 의술 2012-01-04 0 1528
387 국외
 김필연
 아프리카의 스위스, 스와질랜드 2012-01-04 0 1655
386 국외
 김필연
 마다가스카르의 돼지 이야기 2012-01-04 0 1484
385 일상
 김필연
 숨 탄 것들의 마지막 노래~ 2011-12-29 0 1317
384 국내
 김필연
 휴대전화로 담은 세상 #1 - 생명의 노래 2011-12-04 0 1604
383 일상
 김필연
 해질녘 길이 막히면 - 운전 중에 2011-12-03 0 1668
382 일상
 김필연
 늦가을 해가 그린 가을스케치 2011-11-26 0 1383
381 국내
 김필연
 북촌 엿보기 - 계동 원서동 쪽 느리게 걷기 2011-11-26 0 1370
380 국내
 김필연
 해질녘 한강변 2 - 인라인 강습 2011-11-26 0 1424
379 국내
 김필연
 교회가 보이는 풍경 - 보은군 탄부면 임한리 2011-11-26 0 1654
378 국내
 김필연
 강아지풀이 있는 풍경 - 중계동 104번지 2011-11-24 0 1271
377 국내
 김필연
 염전에 물 댄 날 - 소래습지생태공원에서 2011-11-24 0 1277
376 국내
 김필연
 바라만 봐도 침이 고이는 사과밭~ 2011-11-24 0 1292
      
 1   2   3   4   5   6   7   8   9   10  .. 25   [다음 10개]
        처음으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 
:::김필연 시인의 집:::